日정부, 라인 메신저 통한 행정서비스 중단… 정보실태 보고 요구(종합)
日정부, 라인 메신저 통한 행정서비스 중단… 정보실태 보고 요구(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라인 (출처: 연합뉴스)
네이버 라인 (출처: 연합뉴스)

개인정보 관리 문제 관련 "사실관계 파악해 적절한 조치 강구"

네이버 계열 무료 통신 애플리케이션(앱)인 '라인'(LINE)의 정보 관리에 문제가 있다는 논란이 일본에서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라인을 통해 제공하는 행정 서비스 운용을 중단할 방침이라고 NHK가 19일 보도했다.

다케다 료타(武田良太) 총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국민 메신저로 자리 잡은 라인의 개인정보 관리 문제와 관련해 "사실관계를 파악해 적절한 조치를 강구하겠다"며 라인을 통한 의견 모집과 문의 대응 등의 행정 서비스의 운용을 중단하겠다는 생각을 밝혔다.

다케다 총무상은 또한 지방자치단체에 어린이집 입소와 대형쓰레기 수거 등 라인을 활용한 행정 서비스의 현황을 보고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사히신문은 지난 17일 라인이 서비스에 사용하는 인공지능(AI) 등의 개발을 중국 상하이(上海)에 있는 업체에 위탁해 개인 정보가 중국으로 유출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 업체의 직원이 시스템 개발 과정에서 일본의 서버에 보관되는 라인 이용자의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등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라인 측은 일련의 논란에 대해 관련 회사가 업무상 필요로 인해 이용자 정보에 접근하지만 부정한 정보 유출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정보 관리 시스템에 관해 이용자에게 충분히 설명하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일본 내 월간 이용자가 8천600만명에 달하는 라인은 일본 정부와 지자체도 다양한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활용하고 있어 아사히의 보도를 계기로 일본 정부도 대응에 나섰다.

히라이 다쿠야(平井卓也)디지털담당상은 이날 기자단에 "외국 제3자에 대한 개인정보 제공 등을 포함해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사실관계의 자세한 설명을 라인 측에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총무성은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일련의 논란에 관한 사실관계 및 개인 정보 보호 상황 등을 보고하라고 라인에 요구했다.

일본 정부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라인이 정보를 위탁한 중국 기업이 일본 측 정보에 접근하는 실태를 알 수 있도록 자료를 제출하라고 라인의 모회사인 Z홀딩스에 요구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요구는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정보 징수'로 규정돼 있으며 이를 거부하거나 허위 보고하는 경우 벌칙이 부과된다. 제출 기한은 이달 23일이다.

당국은 자료를 토대로 조사를 실시해 법령 위반이 발견되는 경우 지도나 권고 등의 행정 처분을 검토한다.

(도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