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11배틀서 경기대 연승, 김성용 판막음
[영상뉴스] 11배틀서 경기대 연승, 김성용 판막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지난 주말 인사동 문화마당에서 열린 2011 택견배틀에서 경기대가 강동전수관을 상대로 승리하면 2연승을 내달렸다.

이날 11배틀은 지난 첫 경기에서 각각 5-0으로 완승을 거둔 두 팀이 맞대결을 펼치게 돼 큰 관심을 모았다.

경기대는 선두로 올해가 첫 출전인 박철을 내보내 김태윤과 김홍종을 각각 후려차기와 되치기로 빠른 시간 안에 물리치며 초반 기세를 장악했다.

이에 강동의 세 번째 주자로 나온 박정훈은 신중하게 박철을 재다가 오금잽이로 승리를 따내며 분위기를 가져왔고, 뒤이어 나온 경기대 백종민의 거센 발길질 공격에도 불구하고 박정훈은 외발쌍걸이로 물리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에 세 번째 선수로 나온 경기대의 김상일은 노련한 경기 운영을 보여주며 분위기를 몰아가다가 박정훈의 허점을 노려 딴죽을 작렬시키며 승리를 따냈고, 강동 전수관의 다음 선수인 차승원과도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경기대의 승리에 일조했다.

이후 경기대는 네 번째 선수인 김성용을, 강동은 마지막 선수인 박경철을 내보내 맞붙게 했으나 역시 노련함을 바탕으로 김성용이 1분 만에 엉덩걸이로 판막음에 성공했다.

이로써 경기대는 2승을 거두고 조 1위로 올라서면서 본선진출을 확정지었다.

▲ 지난 4일 인사동 문화마당에서 열린 2011 택견배틀 경기대와 강동전수관의 11배틀 경기에서 박철(왼쪽)이 후려차기 기술로 승리를 따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