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동의보감·자산어보’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등록
국립중앙도서관 ‘동의보감·자산어보’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등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록패를 정리하는 학예연구사 (제공: 국립중앙도서관) ⓒ천지일보 2021.3.1
'자산어보' 등록패를 정리하는 학예연구사 (제공: 국립중앙도서관) ⓒ천지일보 2021.3.1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국립중앙도서관 소장 ‘동의보감’과 ‘자산어보’가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로 등록된다.

1일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에 따르면, 소장하고 있는 ‘동의보감(25책)’과 ‘자산어보(1책)’ 2건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주관하는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로 등록됐다고 밝혔다.

국립중앙도서관 소장 동의보감은 1614년 2월부터 오대산사고에 보존된 내사본(內賜本)으로, 이용이 되지 않은 영구보존용이었기 때문에 최상의 보존상태를 유지해 현재 보아도 감탄할 정도로 초기의 모습을 거의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지식문화유산이다.

2009년 7월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고, 2015년에 보물 제1085-1호에서 국보 제319-1호로 승격됐으며, 올해는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로도 등록됐다.

‘자산어보’ 마지막 장(제공:국립중앙도서관) ⓒ천지일보 2021.3.1
‘자산어보’ 마지막 장(제공:국립중앙도서관) ⓒ천지일보 2021.3.1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동의보감은 선조의 명을 받은 허준(1539~1615)이 우리나라와 중국 등 동아시아의 의서 200여 종을 집대성해 1610년에 편찬한 자료이다. 병의 치료에만 그치지 않고 예방과 건강 도모까지 다룬 혁신적인 종합의학서로서, 이와 같은 의학적 가치를 인정받아 간행 후 우리나라, 중국과 일본에서 다양한 판본으로 간행되는 등 국제 의학서로서의 명성이 높았다.

정약전 자필의 자산어보는 현재 전해지고 있지 않으며, 소수의 후대 필사본이 국립중앙도서관을 비롯하여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등에 소장돼 있다. 국립중앙도서관 소장 자산어보는 1946년에 필사됐지만 원본소장자, 필사자, 교정자의 이름과 필사 시기 등의 정보가 분명하게 적혀 있다. 이에 과학기술에 대한 역사적, 교육적 가치를 인정받아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로 등록됐다.

자산어보는 정약전(1758~1816)이 귀양가 있던 흑산도 연해의 어류를 조사해 1814년에 정리한 우리나라 최초의 어류 백과사전이다. 1권은 비늘이 있는 물고기인 인류(鱗類), 2권은 비늘이 없는 물고기인 무인류(無鱗類)와 껍질이 딱딱한 바다 생물인 개류(介類), 3권은 그 밖의 바다 생물인 잡류(雜類)로 나눠 다뤘다. 비록 오늘날의 과학적 분류법에 미치지는 못하지만, 어류를 일정한 기준에 따라 분류하여 이해하려는 과학적 사고가 잘 담겨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우리나라 유일의 국가도서관이자 최대의 고문헌 소장처 중 한 곳으로, 이번 동의보감과 자산어보의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등록을 계기로 과학기술사적 가치가 높은 소장 고문헌을 발굴해 세상에 알리는 일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