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특수부대원, 南중요시설 90% 이상 침투가능”
“北특수부대원, 南중요시설 90% 이상 침투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승 예비역준장 육군토론회 발제문

(서울=연합뉴스) 북한군 특수전부대 출신 귀순자들은 현재 북한군 특수전 요원들이 한국의 중요시설 90% 이상을 침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고 증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교육사령부 전력부장을 역임한 이원승 예비역 준장(KAIST 초빙교수)은 7일 '2011 육군 대토론회'에서 발표할 북한의 비대칭전력 위협과 관련한 주제 발표문을 통해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사항은 지금까지 향토방위 훈련을 하면서 우리 특전사 요원들을 북한군 특수전 요원으로 가장해 중요시설에 침투시켰을 때 거의 90% 이상 성공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재임 시절(2008년) 향토사단 기동중대 전투실험 때 이와 유사한 훈련을 하면서 북한군 특수전 부대 출신 귀순자들에게 훈련 현황을 공개했는데 그들은 지금대로라면 북한군 특수전 요원들도 한국의 중요시설에 90% 이상 침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국방개혁에 반영되지 않은 주ㆍ야간 감시장비와 조준경, 무전기, 관절보호대, 소형 감시정찰 지상로봇, 무인기 등을 향토사단에 지급하고 가상 교전한 결과, 북한 특수전 부대의 침투가 기존보다 상당히 어려울 것이란 증언이 나왔다고 이 예비역 준장은 말했다.

그는 "앞으로는 해안을 담당하는 1개 연대를 실험부대로 지정해 북한군이 보유한 공기부양정과 AN-2기 등 유사장비를 지급하고 향토사단 1개 연대를 대항군으로 편성해 교전한 뒤 적군과 아군의 손실을 분석하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또 그는 의료분야에 로봇을 이용한 전투실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예비역준장은 "혈액ㆍ소변 검사로봇을 1차로 사단급 병원에 배치하고 이어 연대급 의무대에 배치하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면서 "작년에 국내에서 이미 개발된 이 로봇은 10분 만에 혈액과 소변검사를 할 수 있어 장병의 1차 건강검진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육군은 서울대와 공동으로 8일 오후 1시30분 경기도 광주의 특전교육단에서 김상기 육군총장과 오명석 서울대 사회과학연구원장, 김판규 육군협회 수석부회장, 이희원 대통령 안보특별보좌관, 군인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1 육군대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 후에는 국방대 안보과정 학생들의 특전훈련 체험, 6ㆍ25 전사자 유해발굴 유품 및 사진 전시회, 대테러 장비 전시회 등의 행사도 마련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백효심 2011-06-07 19:03:58
날로 무서워진 북한이군요. 더구나 특수부대까지 갖추어 졌다는 게 만만히 보면 안될 거 같아요. 90% 남한의 중요한 시설까지 침투할 계획이 아니련지,, 남한 또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듯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