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력의 시대가 가고 도의의 시대가 오는도다!”
“위력의 시대가 가고 도의의 시대가 오는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미독립선언서 원본(제공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천지일보 2021.3.1
기미독립선언서 원본(제공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천지일보 2021.3.1

 

1919년 3월 1일 그날의 함성 소리

독립의 그날을 염원한 독립선언서

조선의 독립은 곧 인류를 향한 빛

[천지일보=백은영 기자] “오등(吾等)은 자(玆)에 아(我) 조선(朝鮮)의 독립국(獨立國)임과 조선인(朝鮮人)의 자주민(自主民)임을 선언(宣言)하노라. 차(此)로써 세계만방(世界萬邦)에 고(告)하야 인류평등(人類平等)의 대의(大義)를 극명(克明)하며, 차(此)로써 자손만대(子孫萬代)에 고(誥)하야 민족자존(民族自存)의 정권(正權)을 영유(永有)케 하노라.”

올해는 3.1운동이 일어난 지 102주년이 되는 해이다. 나라 잃은 민족의 독립 염원이 담긴 “대한독립 만세”의 함성이 전국 방방곡곡에 울리던 그날, 3.1운동은 비폭력 평화운동의 대표적인 예로 꼽힌다.


 

올해는 3.1운동이 일어난 지 102주년이 되는 해이다. 나라 잃은 민족의 독립 염원이 담긴 “대한독립 만세”의 함성이 전국 방방곡곡에 울리던 그날, 3.1운동은 비폭력 평화운동의 대표적인 예로 꼽힌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 2021.3.1
올해는 3.1운동이 일어난 지 102주년이 되는 해이다. 나라 잃은 민족의 독립 염원이 담긴 “대한독립 만세”의 함성이 전국 방방곡곡에 울리던 그날, 3.1운동은 비폭력 평화운동의 대표적인 예로 꼽힌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 2021.3.1


비폭력 평화운동
3.1운동은 1919년 3월 1일부터 수개월에 걸쳐 한반도와 세계 각지의 한인 밀집 지역에서 일어난 자발적 독립운동으로 일제의 한반도 강점에 대해 저항권을 행사한 비폭력 평화운동이다.

3.1독립선언, 3.1독립만세운동, 기미독립운동 등으로 불리기도 하며, 이를 계기로 민족 교육기관, 조선여성동우회와 근우외 등 여성 독립운동 단체, 의열단 등의 무장 레지스탕스, 독립군이 탄생했다. 무엇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의 계기가 된 운동으로서도 그 의미가 크다.

지금의 대한민국은 나라와 민족을 위해 부모도, 자식도, 자기 목숨까지도 버려가며 일제에 맞서 처절하게 투쟁했던 독립투사들이 피땀 위에 세워진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기서 잠시 조국의 독립을 위해 일제에 저항했던 독립운동가라 할지라도 유관순 열사, 안중근 의사처럼 부르는 호칭이 다른데 그 차이가 무엇인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열사(烈士)는 맨몸으로 저항하거나 자결해 자신의 독립 의지를 나타낸 이들에게, 의사(義士)는 무력으로 투쟁하며 의롭게 돌아가신 이들에게 투쟁의 성패와 상관없이 붙인다. 또한 나라를 위해 자기 몸과 마음을 바쳐 이바지한 사람을 부르는 지사(志士)라는 호칭은 의사‧열사와는 달리 살아있을 때도 쓸 수 있으며, 대표적으로 백범 김구 선생이 있다.


 

민족대표 33인의 독립선언 기록화 ⓒ천지일보 2021.3.1
민족대표 33인의 독립선언 기록화 ⓒ천지일보 2021.3.1


대한의 마음으로 새 시대 염원
1919년 8월 29일 일제에 의해 나라가 강제병합당한 경술국치 이후 점점 더 포악해지는 일제의 무단 통치와 민족말살정책으로 국민의 시름은 깊어 갔다. 국권이 피탈 당한 민족에게 자유란 없었고, 심지어 우리의 말과 글까지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그렇기에 조국의 독립은 곧 민족의 독립이자 부활이었으며 생명이었다. 조국 독립을 위한 길에 나이는 숫자에 불과했고, 성별을 따지는 것은 사치였다. 독립을 위해서라면 종교의 벽도 뛰어넘을 수 있었다.

종교의 공통된 가르침이 있다면 선(善)하게 살자는 것이며, 대의를 위해서라면 자신을 희생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주권을 잃은 민족의 독립 의지를 깨우기 위해, 저 만방 가운데 조선이 독립국이자, 우리 민족이 자주민임을 알리기 위해 먼저는 종교지도자들이 하나가 돼야만 했다.

그렇게 뜻을 같이한 민족대표 33인이 조선의 독립을 선언한 글이 바로 3.1독립선언서(기미독립선언서)이다. 독립선언서는 최린, 손병희 등 천도교 지도자가 중심이 돼 기독교, 불교 등 종교 단체 대표에게 독립운동에 참여할 것을 독려해 작성된 것으로 민족 자결의 의미와 독립 의지 및 당위성을 표명하기 위해 선언서 형식으로 발표됐다.

천도교 대표 15인, 기독교 대표 16인, 불교 대표 2인 등 민족대표 33인의 서명을 받아 1919년 2월 말 2만 1000장을 인쇄해 전국에 배포했으며, 같은 해 3월 1일 서울 인사동 태화관에서 민족대표 33인이 선언식을 가졌다.

같은 시각 파고다공원에서는 학생과 시민들이 모여 선언식을 펼쳤다. 민족의 염원을 담은 독립선언서는 각인의 마음에 심겼고, 그 씨가 불꽃이 되어 끊이지 않는 독립의지를 불 밝혔으며 마침내 조국의 독립을 이끌어냈다.

“아아! 신천지(新天地)가 안전(眼前)에 전개(展開)되도다. 위력(威力)의 시대(時代)가 거(去)하고도의(道義)의 시대(時代)가 래(來)하도다.”

독립선언서에는 마침내 도래하는 새 시대는 무력이나 위력이 아닌 도의(道義)의 시대이길 염원하는 마음이 오롯이 새겨져 있다.


 

올해는 3.1운동이 일어난 지 102주년이 되는 해이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 2021.3.1
올해는 3.1운동이 일어난 지 102주년이 되는 해이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 2021.3.1

“지난 온 세기에 갈고 닦아 키우고 기른 인도의 정신이 바야흐로 새 문명의 밝아오는 빛은 인류의 역사에 쏘아 비추기 시작하도다. 새 봄이 온누리에 찾아들어 만물의 소생을 재촉하는도다. (중략) 하늘과 땅에 새 기운이 되돌아오는 때를 맞고, 세계 변화의 물결을 탄 우리는 아무 머뭇거릴 것 없으며 아무 거리낄 것 없도다. 우리의 본디부터 지녀온 자유권을 지켜 풍성한 삶의 즐거움을 실컷 누릴 것이며, 우리의 풍부한 독창력을 발휘하여 봄기운 가득한 온 누리에 민족의 정화를 맺게 할 것이로다.”

조선의 독립은 비단 한 나라만을 위한 독립이 아니요, 봄이 되어 만물이 소생하듯 전 세계 온 인류에게도 빛이 되는 일임을 또한 선언서를 통해 나타내고 있다. 과거 많은 나라와 민족이 서구 열강의 식민 하에 신음했던 역사가 있고, 독립을 이뤄낸 역사가 있다. 피를 흘리며 어렵게 이뤄낸 독립이지만, 아직도 지구촌은 국경과 인종과 종교로 인한 갈등과 분열이 끊이지 않고 있다.

그렇기에 지난 2010년 8.15 광복 65주년을 기해 파주 임진각에 세워진 조국통일선언비의 내용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국민대표 33인의 이름으로 공표한 민간 최초의 통일선언문에는 한반도를 사랑하고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염원하는 모든 이들의 마음이 담겨있다.

또한 종교인들이 경서를 기준으로 하나 되어 종교통일을 이루고, 나아가 세계 평화를 이룰 수 있음을 알리고 있다. 100여년 전 독립의 새 시대가 도래할 것을 염원했던 민족대표 33인의 독립선언서와 한반도 통일과 세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대표 33인의 통일선언문에는 인류가 바라는 평화의 가치가 담겨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