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킹한 가상화폐, 현금화 쉽지 않아”
“北 해킹한 가상화폐, 현금화 쉽지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사이버안보 당국은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킹 조직이 미 금융권의 현금자동인출기에 대해 해킹 시도를 하고 있다고 경보를 발령했다. 사진은 자료화면.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
미국 사이버안보 당국은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킹 조직이 미 금융권의 현금자동인출기에 대해 해킹 시도를 하고 있다고 경보를 발령했다. 사진은 자료화면.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

코리아소사이어티 주관 화상 토론회서 주장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해킹으로 보유한 가상화폐를 실제 현금화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24일 자유아시아방송(RFA) 방송에 따르면 미국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 주관으로 열린 화상 토론회에서 김병연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북한이 갈취한 가상화폐 중 여전히 많은 양이 아직 현금화(cash out)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런 가상화폐를 현금화해 북한 내부로 들여가기는 쉽지 않은 과정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브래들리 뱁슨 전 세계은행 고문은 최근 미 법무부가 가상화폐를 해킹한 혐의로 북한 정찰총국 소속 해커 3명을 기소한 사건을 언급하며 “코로나19 유행 속에 북한의 불법 해킹은 현금 확보를 위해 남은 유일한 자금줄”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북한의 팍팍한 경제와 외부와 단절된 최근 상황으로 볼 때 향후 북한 당국이 해킹 활동의 범위를 넓히고 역량 강화를 계속 시도하며 자금 확보에 고삐를 당긴다 해도 그다지 놀랍지 않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각국 은행과 기업에서 13억 달러(우리 돈 1조 4천억원) 가량의 현금과 가상화폐를 빼돌리고 요구한 혐의로 북한 정찰총국 소속 해커 3명을 기소했다.

최근에는 미국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기간시설 안보국(CISA)도 연방수사국, 그리고 재무부와 함께 북한의 이어지는 가상화폐 탈취 해킹 시도에 대해 경고하는 합동 주의보를 내렸다.

고갈된 현금을 불법 해킹을 통해 확보하려는 북한과 이를 차단하려는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쫓고 쫓기는 치열한 싸움이 어떤 식으로 마무리될지 주목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