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올 하반기 개소 예정
단국대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올 하반기 개소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생아중환자실. (제공: 단국대병원) ⓒ천지일보 2021.2.24
신생아중환자실. (제공: 단국대병원) ⓒ천지일보 2021.2.24

충남권역 사업기관 최종 선정

건강한 임신·출산 지원할 예정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단국대병원(병원장 김재일)이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충남권역 사업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24일 단국대병원에 따르면 2012년도부터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사업선정에 따라 김종수 센터장(산부인과)을 중심으로 ‘산모-태아센터’와 ‘신생아치료센터’로 조직을 구성하고 국비 10억원과 병원 자비 1억 2000만원을 투입해 올해 하반기 암센터 개원에 맞춰 센터를 개소할 예정이다.

또한 병원은 현재 운영 중인 권역응급의료센터 및 권역외상센터와 연계를 통해 응급 산모와 신생아에 대한 의료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닥터헬기 등 이송수단을 적극 활용 빠른 시간 내에 산모 및 신생아를 이송해 치료가 지연되는 일이 없도록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최근 결혼 적령기가 늦어지면서 고령 임신과 난임 등 고위험 산모가 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조산아와 저체중아 등 고위험 신생아도 증가 추세에 있다.

특히 도서 산간 지역이 많은 충남은 고위험 산모와 신생아를 치료할 수 있는 의료진과 의료시설이 부족해 산모들이 출산일이 다가오면 시설이 갖춰진 도심으로 원정출산을 떠나야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보건복지부는 고위험 산모 및 중증질환 신생아 치료를 통합적으로 담당하는 의료시설인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를 지정하고 있다.

김재일 병원장은 “충남 및 경기남부지역의 고위험 임산부 및 태아·신생아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산과·소아청소년과의 통합치료모델을 구축해 건강한 임신·출산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고위험 산모나 신생아가 치료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