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이슈종합] 코로나19 현황·정총리 거리두기 개편시기·선관위, TV토론·‘구멍’난 軍감시망·화이자백신·우선 접종
[천지일보 이슈종합] 코로나19 현황·정총리 거리두기 개편시기·선관위, TV토론·‘구멍’난 軍감시망·화이자백신·우선 접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를 두고 법무부와 대검찰청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3일 전국 검사장 회의가 열렸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회의 결과를 오는 6일까지 보고 받고 최종 입장을 정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검찰기가 펄러이고 있는 모습. ⓒ천지일보 2020.7.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검찰기가 펄럭이고 있는 모습. ⓒ천지일보 DB

천지일보가 간추린 오늘의 이슈종합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속되는 가운데 23일 신규 확진자는 이틀째 300명대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TV 중계 토론은 1회만 허용한다는 유권해석을 내렸다. 이에 따라 여야의 경선과 단일화 토론 등 전략 수정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 남성이 강원 고성 통일전망대 인근 해안으로 월남할 당시 경계용 감시카메라(CCTV)에 10차례 포착됐는데도 군은 8번이나 놓치는 등 경계·감시망에 심각한 허점을 드러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본지는 24일 주요 이슈를 모아봤다.

◆[법조in] 이성윤 위한 재편無 윤석열사단 복귀 NO… 그리고 임은정☞(원문보기)

관심을 모았던 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22일 단행됐다. 원전 의혹 등 주요 수사팀이 그대로 유지됐고, 인사가 18명의 전보로 소폭 이뤄졌으며,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이 수사권을 거머쥐었다. 키워드 별로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분석해봤다.

◆신현수-박범계 불편한 동거… 갈등 불씨는 남았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주도의 검찰 인사 과정에서 갈등을 겪고 사의를 표명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의를 철회했다. 이로써 신 수석의 사의 파동은 일단락됐지만, 갈등의 불씨는 사그라지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신 수석께서 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하고, 직무를 최선을 다해 수행하겠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2명으로 집계된 22일 오전 서울역 광장 임시 선별검사소 바닥에 붙은 사회적 거리두기 안내문이 낡아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1.2.2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2명으로 집계된 22일 오전 서울역 광장 임시 선별검사소 바닥에 붙은 사회적 거리두기 안내문이 낡아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1.2.22

◆신규확진 357명, 이틀 연속 300명대… 내주 거리두기 조정 이번주 발표 예정(종합)☞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에 비해 다소 증가했지만 300명대를 기록하면서 확산세를 유지했다. 하지만 주말 검사 수가 줄어든 영향이 주 초반까지 이어지고 중반부터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는 만큼 확산세가 다시 커질지 모르는 상황이다. 정부는 이번 주 확진자 발생 추이를 지켜본 후 새로운 거리두기 단계 방안 마련 및 조정 등 새로운 방역조치를 빠르면 주말 직전에 발표할 예정이다.

◆[정치in] 또 ‘구멍’난 軍감시망… 귀순 北남성, CCTV 10회 포착에도 놓쳐☞

군 경계망에 또 다시 구멍이 뚫린 것인데, 앞서 ‘노크 귀순’ ‘철책 귀순’ ‘배수로 월북’ 등 군 감시 체계 부실이 매번 반복되는 만큼 이번 사태를 계기로 군 경계감시 태세에 대한 전반적인 재정립이 필요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신현수 ‘사의 파동’ 일단락… 국면전환 나선 靑☞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자신의 거취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임하면서 ‘사의 파동’이 일단락된 가운데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우선 청와대는 이번 사의 파동이 일단락됐다고 진화에 나섰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2일 기자들과 만나 “신 수석께서 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하고, 직무를 최선을 다해 수행하겠다고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을 바꾸는 힘 제1차 맞수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후보.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DB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을 바꾸는 힘 제1차 맞수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후보.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DB

◆선관위, TV토론 1회만 허용… 여야, 전략 수정 불가피☞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선관위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금태섭 전 의원이 추진 중인 두 번째 TV 토론에 대해 불가능하다는 취지의 해석을 했다. 선관위의 유권해석에 따라 안 후보와 금 후보의 단일화를 위한 추가 1대1 토론은 TV가 아닌 유튜브 등 SNS 플랫폼을 통해서만 중계될 예정이다.

◆화이자백신 94% 예방효과 탁월… 16~17세 청소년도 투여 적절☞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 품목허가검증 절차에서 예방효과가 95%로 나타났다. 아울러 16~17세 청소년에도 이와 같은 효과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정식 허가를 위한 첫 번째 전문가 자문 절차인 검증 자문단 회의에서 이 같은 결론이 나왔다고 23일 밝혔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함께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예방 효과가 90% 이상이라는 중간 결과가 발표됐다. 사진은 11일 서울 중구 명동에 위치한 화이자 코리아 본사의 모습. ⓒ천지일보 2020.11.1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함께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예방 효과가 90% 이상이라는 중간 결과가 발표됐다. 사진은 11일 서울 중구 명동에 위치한 화이자 코리아 본사의 모습. ⓒ천지일보 2020.11.11

◆백신 1호 접종 논란에 민주당, 야당 맹공☞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허가 백신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앞두고 ‘1호 접종자’ 논란이 정치권에서 계속됐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백신 접종 1호가 돼야 한다는 야당의 주장에 “야당의 유치한 백신 정쟁화는 부끄럽고 한심하다”고 비난했다.

◆정세균 “고령자, 화이자 우선 접종 가능성… 거리두기 심사숙고해 결정”☞

정세균 국무총리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시기는 유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전문가들과 거리두기 체계 개편 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에서 이같이 답하며 “유행 상황이 안정화돼야 하고 감염 확산 위험도를 낮추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유행 상황을 효과적으로 통제하면서도 현장 수용성이 높고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할 방역 전략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