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과 혁신] LG유플러스, 신성장 동력 발굴 박차
[도전과 혁신] LG유플러스, 신성장 동력 발굴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들이 ’Space Explorers: The ISS Experience’ 에피소드1을 체험하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0.10.22
LG유플러스 관계자들이 ’Space Explorers: The ISS Experience’ 에피소드1을 체험하고 있다. (제공: LG유플러스) ⓒ천지일보 2020.10.22

5G 콘텐츠 XR 얼라이언스

AR·VR 시장 확대 ‘고삐’

여러 5G 로봇 상용화 준비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LG유플러스가 신성장 동력 발굴에 박차를 가한다.

먼저 올해 AR·VR 등 실감 미디어 시장 확대에 힘을 싣는다. 의장사 역할을 맡고 있는 5G 콘텐츠 연합체 ‘Global XR Content Telco Alliance(XR 얼라이언스)’를 통해 비용적 효율과 기술적 완성도를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XR 얼라이언스’는 지난해 9월 출범한 세계 첫 5G 콘텐츠 연합체다. LG유플러스가 초대 의장사 역할을 맡았으며 미국 반도체 업체 ‘퀄컴 테크놀러지 Inc.’, 캐나다·일본·중국의 이동통신사 ‘벨 캐나다’ ‘KDDI’ ‘차이나텔레콤’, 캐나다·프랑스의 실감 콘텐츠 제작사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FPS)’ ‘아틀라스 파이브’가 회원사로 있다.

XR 얼라이언스가 올해 선보일 첫 번째 콘텐츠는 3D 360 VR 최초로 실제 우주에서 촬영한 ‘Space Explorers: The ISS Experience’ 에피소드2다. 지난해 10월 전 세계에 동시 공개한 에피소드1의 후속편이다. 콘텐츠에서는 우주 비행사들의 국제 우주정거장(ISS) 생활 적응기와 그들이 느끼는 기쁨, 경이로움 등을 보여줄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2021년 그간 확보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정부·지자체와 함께 더욱 고도화해 나간다. 현재 시흥에서 실증 중인 심야 셔틀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5월 경기도 시흥시 배곧신도시에서 자율주행 심야 셔틀 서비스 ‘마중’의 사업을 시작했다. 10월부터는 4호선 오이도역에서 정왕동 주거지역에 이르는 1개 노선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시범 운영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올해 말까지 총 5개 노선에 8대 셔틀 차량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사업에서도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2023년 4월을 목표로 하는 세종시 합강리 일대 디지털 신도시 조성 사업에 LG CNS, LG전자 등과 함께 스마트 기술 적용에 나선다. 특히 그간 산학연 협업으로 확보한 다양한 무인차 기술을 통해 스마트시티에 걸맞은 모빌리티 혁신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초 일반 시민 대상으로 ‘5G 자율주차’ 시승 체험을 운영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이 진정되면 서울시와 협의를 통해 일반 시민 모집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5G 자율주차 기술은 그간 일반인들이 탑승한 137회의 비공개 테스트를 거쳤으며 탑승자들의 93%가 매우 만족한다고 평가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2월 한양대학교 자동차전자제어연구실 ‘ACELAB’, 자율주행 솔루션기업 ‘컨트롤웍스’와 세계 최초 ‘5G 자율주차’ 기술을 공개 시연한 바 있다. 2019년 3월 선보인 ‘5G 자율주행’과 같은 해 10월에 공개한 ‘차량 무인 호출’에 이어 차량의 무인 픽업-주행-주차로 이어지는 이른바 무인차 시대의 기술 근간을 완성했다.

LG유플러스는 내년 5G B2B 분야에서 다양한 산업 현장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하고 초고속∙초저지연 특성을 접목해 공장∙병원∙유통 등 스마트 솔루션 실증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먼저 LG유플러스는 스마트폰 5G망과 분리된 기업형 5G 통신망을 선보였다. ‘5G 기업전용망’은 산업용 기기(센서, 로봇, PDA, 지능형CCTV 등)나 업무용 단말(휴대폰, 태블릿 등)의 통신 데이터를 더욱더 빠르고 안전하게 제공하는 전용 네트워크 서비스다. 일반 5G 상용망 보다 데이터 전송 속도와 성공률이 높아 안정적인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이를 바탕으로 원격제어와 같이 정밀한 조작이나 현장 및 제조 공정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센서의 빅데이터를 수집하는 데 적합하다.

LG유플러스는 기업전용망을 활용한 첫 사례로 발전회사인 GS EPS와 5G 기업전용망을 기반으로 원격 운영, 설비 진단, 물류 자동화 등 발전소 시설의 운영 관리를 혁신하는 ‘스마트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원격관제∙자율주행∙사물인터넷(IoT) 등 기존 산업솔루션을 집약해 순찰·물류∙방역 등 여러 방면에서 5G 로봇을 선보이고 있다.

LG유플러스의 첫 번째 5G 로봇인 순찰로봇은 열화상 카메라와 유해가스 감지 IoT 센서 등이 탑재돼 24시간 공장 전역을 자율주행으로 순찰한다. 설비의 이상 온도, 유해가스 등 위험을 감지하면 통합 관제센터에 실시간 영상 및 알람을 즉시 전달해 공장 부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데 도움을 준다. LG유플러스는 순찰로봇의 실증을 연내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본격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자율주행 ‘물류로봇’도 상용화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기술로 공장 외부에 위치한 창고까지 부품을 운반해 업무 효율을 높일 방침이다. LG유플러스의 물류로봇은 최대 시속 30㎞의 주행속도와 함께 150㎏에 달하는 고중량을 적재할 수 있어 발전소, 대형 공장처럼 대규모 시설에서 광범위한 활용이 가능한 점이 강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고위험 감염 요인을 차단하는 ‘방역로봇’도 눈길을 끈다. LG유플러스의 방역로봇은 자율 주행으로 건물 내부를 이동하며 얼굴인식과 온도측정을 통해 마스크 착용 여부 및 체온을 확인하는 로봇으로 H+양지병원과 실증을 진행 중이다. 정확한 인식 결과로 ‘턱스크’ ‘입스크’처럼 마스크를 올바르게 착용하지 않는 경우도 판별해준다.

LG유플러스는 ‘물류’의 혁신도 주도한다. 지난해 8월 글로벌 지게차 제조 기업 클라크 머터리얼 핸들링 아시아, AI 기반 물류 솔루션 업체 무샤이니, 실내 측위 솔루션 업체 케이엔과 ‘5G 기반 무인지게차 공동 사업 추진’에 관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해 ‘5G 무인지게차’ 상용화를 위한 첫걸음을 뗐다. ‘5G 무인지게차’는 산업 업종 전반에서 사용되는 주요 설비인 지게차를 원격에서 무인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돕는 솔루션이다.

무인지게차는 10㎜의 정밀한 위치 측위는 물론 단 한 명의 작업자가 최대 50대까지 동시 제어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5G 통신으로 지게차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조작 명령을 지연 없이 전달할 수 있어 작업자가 실제 운전석에 앉아 작업하는 것과 동등한 수준의 정밀도를 보장한다.

이를 통해 공장이나 물류센터 등의 업무가 대폭 효율화될 전망이다. 다수의 지게차가 자율주행으로 물품을 운반하고 관제 센터에서는 소수의 인원으로 모니터링 및 원격 제어가 가능해진다. 단순 비용 절감 측면뿐만 아니라 중장비의 직접 운영이 최소화돼 물류 운반 중 발생하는 안전사고 또한 최소화할 수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