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임산부 지원 서비스 안전하고 편리하게 받아보세요
우정사업본부, 임산부 지원 서비스 안전하고 편리하게 받아보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오른쪽)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맘편한 임신 통합제공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우정사업본부) ⓒ천지일보 2021.2.23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오른쪽)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맘편한 임신 통합제공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우정사업본부) ⓒ천지일보 2021.2.23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앞으로 엽산·철분제 등 임산부에게 제공되는 물품 서비스를 우체국택배로 집에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받아볼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박종석)는 23일 업무협약을 통해 임산부에게 전국 공통으로 제공되는 엽산·철분제와 지방자치단체에서 자체 제공하는 물품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개선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개선되는 물품 서비스는 지난해부터 20개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시범실시 중인 ’맘편한 임신‘ 통합제공 서비스의 전국 확대에 맞춰 단계적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그간 임산부가 보건소·주민센터 등을 여러 번 방문해 각각 신청해야 하는 임신 지원 서비스를 정부24(온라인) 및 보건소·주민센터(오프라인) 등에서 통합 안내·신청하도록 해 서비스 이용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개선하려는 것이다.

지난해 6월 20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시범 도입됐으며 올해에는 전국 시·군·구를 대상으로 전면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번 협약을 통해 엽산·철분제 등 물품 지원 서비스는 우체국택배를 통한 비대면 서비스가 도입된다.

집배원이 보건소를 방문해 비대면으로 물품을 수령한 후 임산부가 사전에 선택한 장소에 비대면으로 배달해 코로나19 고위험군인 임산부가 코로나19 감염 경로에 노출될 위험 없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임신 지원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협약을 통해 택배 이용 요금도 대폭 할인된 가격을 적용해 임산부가 보건소 등을 여러 번 방문할 필요 없이 저렴한 가격으로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예비엄마인 직장인 김수진씨는 영상 인터뷰를 통해 휴가를 내 일일이 알아보고 각각 신청해야 하는 번거로움 없이 임신 지원 물품을 편리하게 받을 수 있게 돼 반갑다고 하면서 앞으로 도입될 서비스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우정사업본부 박종석 본부장은 “이번 협약으로 임산부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건강한 아이를 출산하는 데 일조하고 향후에도 우편서비스의 지속적인 개선과 지원을 통해 우체국이 공익적 역할 수행을 확대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행정안전부 전해철 장관은 “이번 협약은 맘편한 임신 통합제공 서비스 전국 실시를 위한 첫 단계로서 향후에도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과 협업을 통해 임산부들이 마음 놓고 아이를 낳아 기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여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