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상하수도사업본부, “용산정수장 현대화사업 등 브리핑”
[춘천] 상하수도사업본부, “용산정수장 현대화사업 등 브리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강원도 춘천시 시청 브리핑실에서 홍종윤 춘천시상하수도사업분부 본부장이 상하수도사업본부의 핵심사업 정책방향을 브리핑하고 있다.(제공: 춘천시)ⓒ천지일보 2021.2.23
23일 강원도 춘천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홍종윤 춘천시상하수도사업분부 본부장이 상하수도사업본부의 핵심사업 정책방향을 브리핑하고 있다.(제공: 춘천시)ⓒ천지일보 2021.2.23

[천지일보 춘천=김성규 기자] 강원도 춘천시 상하수도사업본부(본부장 홍종윤)가 23일 용산정수장 재건설 등 ‘맑고 깨끗한 물, 살고 싶은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상하수도사업본부의 핵심사업 정책방향 브리핑을 했다.

홍종윤 춘천시상하수도사업본부 본부장은 “지난 1980년대 준공된 이후 40년 이상 경과한 노후 정수장에 대해 2019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국비 231억을 지원받아 총사업비 462억원을 투자해 용산정수장을 전면 재건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홍 본부장은 “안정적 맑은물 공급사업은 지난 2018년 춘천시와 한국수자원공사(K-water)는 안정적 맑은 물 공급사업 실시협약을 맺었으며 깨끗한 수돗물 원수를 연중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총 150억원의 국비와 시비를 투자해 세월교 근처에 있는 취수시설을 소양강댐 안으로 이전하는 사업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홍 본부장은 “취수원이 소양호로 이전되면 취수방식이 기존 가압방식에서 자연유하식과 일부 가압방식의 병행으로 바뀌게 되며 이로 인해 연간운영비가 20억원에서 16억원으로 절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홍 본부장은 “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사업으로 수돗물 공급 전과정에 ICT 기술을 접목하여 신뢰도를 향상시키고 실시간 수량‧수질 감시와 신속대응이 가능한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 구축사업이다”며 “총 138억 중 국비 96억원을 확보했으며 관세척사업, 스마트미터, 자동드레인, 수질계측기 등 2021년까지는 각종 다양한 시설을 설치 완공해 2022년부터는 운영시스템 구축과 시운전을 통해 수돗물 관리와 신뢰제고 구축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발표했다.

홍종윤 상하수도사업분부 본부장은 “소양강처리분구 하수관로 정비사업은 신사우동 지역 우·오수관 분류화를 통해 악취와 위생환경 문제를 개선하고 정화조 폐쇄에 따른 개인유지관리비를 절감할 수 있는 사업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종윤 본부장은 “오수관로 연장 36.3㎞, 배수설비 1727가구를 대상으로 총 376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금년 5월에 착공해 오는 2024년까지 연차별 계획에 따라 추진할 예정이다”고 전하며 브리핑을 마쳤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