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정월 대보름 귀밝이술에 ‘백세주’ 추천
국순당, 정월 대보름 귀밝이술에 ‘백세주’ 추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순당, 백세주. (제공: 국순당)
국순당, 백세주. (제공: 국순당)

[천지일보=황해연 기자] 국순당이 오는 26일 정월 대보름을 맞아 세시풍속인 ‘귀밝이술’로 우리나라 전통주를 23일 추천했다.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정월 대보름을 중요한 날로 여겼다. 약밥과 오곡밥을 묵은 나물 반찬과 싸서 먹고 부럼을 깨며 귀밝이술을 마시면서 잡귀를 물리치고 집안의 복을 기원하는 풍습이 있다.

귀밝이술은 ‘정월 대보름날 아침 식사 전에 데우지 않은 찬 술을 마시면 정신이 나고 귀가 더 밝아지며 그 해 즐거운 소식을 듣는다’고 해서 생겨난 풍속이다. 온 가족이 마셨지만 아이들은 입술에 술을 묻혀만 줬다. 귀밝이술을 마실 때 어른들은 “귀 밝아라 눈 밝아라”라는 덕담을 한다.

우리나라 국민 전통주 백세주는 인삼, 구기자, 오미자, 황기 등의 몸에 좋은 12가지의 재료로 빚어 건강을 기원하는 세시풍속인 정월 대보름 귀밝이술로 제격이다. 약재의 독특한 맛이 어우러져 입안에서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으며 목 넘김이 순하고 부드럽다. 13%의 저도수여서 온 가족이 식전에 음용하기에 부담이 없다.

백세주는 고려시대 명주인 백하주의 제법인 생쌀발효법을 복원해 개발했다. 브랜드 명은 조선시대 실학서 지봉유설에 나오는 ‘구기백세주’에서 착안했다. 정부에서 선정하는 ‘우수문화상품’에 주류업계 최초로 지정돼 우리나라 대표 문화상품으로 인정받은 술이다.

설날 차례상에 올렸던 차례주가 있으면 이 차례주를 차게 해서 귀밝이술로 사용해도 무난하다. 국순당 차례주 예담은 국내산 쌀 100%로 전통방식으로 빚은 순수 발효 약주로 목넘김이 부드럽고 깔끔해 귀밝이술로 적합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