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제정 촉구 성명서 발표
대구시의회,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제정 촉구 성명서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첫 번째줄 오른쪽 세 번째)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제공: 대구시의회) ⓒ천지일보 2021.2.23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첫 번째줄 오른쪽 세 번째)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제공: 대구시의회) ⓒ천지일보 2021.2.23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이 23일 국회 본관 앞에서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제정 무산을 규탄하고 신속한 제정을 다시 촉구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성명은 지난 19일 국회가 국토교통위원회의 전체 회의에서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단독 처리하고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을 보류 결정한 데 대해 대구․경북 시도민의 분노와 유감을 표시하고, 대구경북신공항이 흔들림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특별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기 위해 발표됐다.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은 “이번 국토교통위원회의 결정이 그동안 민주적 절차로 진행돼왔던 5개 시도간의 합의를 뒤엎는 ‘정치적 폭거’”라며 “부·울·경만을 위한 ‘가덕도 공항’을 세우려고 한다면 대구경북이 이용할 수 있는 제대로 된 민간공항을 약속하는 것이 순리”라고 꼬집었다.

또한 장 의장은 “지난해 대구경북이 하나의 염원으로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의 결실을 맺기까지, 그리고 이후 통합신공항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대구시의회는 지역 주민의 의사를 대변해 수차례의 성명 발표와 국무총리 건의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가덕도신공항의 부당함을 지적하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해왔다”라며 “이러한 그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보류시킨 이번 결정을 지켜본 지역 주민들은 국가와 지역의 백년대계는 안중에도 없고 알량한 정치적 이익밖에 생각하지 않는 정치권의 후안무치함에 허탈감을 넘어 분노를 느끼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510만 대구경북 시도민의 간절한 염원의 결실이자 대구경북은 물론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혀줄 중요한 사업”이라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이야말로 국토부와 국방부로 이원화된 사업추진의 난맥상을 정비하고 국가재정 지원 근거 마련을 위한 특별법이 필요한 사업이라는 점을 고려하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신속하고 흔들림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정치권이 특별법 제정에 힘을 모아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의회는 지난해 9월부터 의원 7명으로 구성된 ‘통합신공항 건설 특별위원회(위원장 안경은)’를 구성해 김해신공항 검증결과에 대한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김해신공항 백지화 시도 규탄 성명 발표, 집행부 간담회 등 통합신공항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