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비트코인, 내재 가치 없어… 가격변동성 크다”
이주열 “비트코인, 내재 가치 없어… 가격변동성 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조폐공사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DB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DB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한국은행 업무보고

“비트코인 상승, 인플레 헤지 등 복합작용”

“CBDC 검토 마무리… 연내 파일럿 테스트”

[천지일보=김누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암호자산(가상화폐)은 내재 가치가 없다”며 “앞으로도 가격 변동성이 클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법정화폐 지위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에 대해선 발행될 경우 비트코인 가치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의 “가상화폐 상승세는 일시적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이 총재는 “여러 가지 기준이나 판단의 척도로 볼 때 지금의 가격은 이상 급등 아닌가 싶다”며 “단기간 급등했고 태생적으로 내재 가치가 없어 높은 가격 변동성을 보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근 비트코인의 급등세를 두고는 “인플레이션 헤지(회피) 투자나 테슬라 대표(일론 머스크)의 대량 구매, 기관 투자자들의 비트코인 활용 계획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비트코인은 이달 16일 사상 처음으로 개당 5만 달러를 넘어서 시가총액도 1조 달러(약 1100조원)를 돌파했다. 국내 거래에서도 이달 20일 개당 6500만원을 넘어섰다가 전날 급락해 6000만원 아래로 내려왔다.

이 총재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설계와 기술 면에서의 검토가 거의 마무리가 됐다”며 “이를 토대로 올해 안에 가상환경에서의 CBDC 파일럿 테스트(시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CBDC가 발행되면 디지털 경제에 맞춰 법정 화폐를 공급하기 때문에 가상화폐에 어느 정도 영향을 주리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