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혹한에 나이아가라 폭포도 ‘꽁꽁’… 절경 이뤄
美 혹한에 나이아가라 폭포도 ‘꽁꽁’… 절경 이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나이아가라 폭포가 한파로 언 가운데 안개 사이 무지개가 떠 절경을 이루고 있다. (출처: BBC날씨 트위터 캡처)
21일(현지시간) 미국 나이아가라 폭포가 한파로 언 가운데 안개 사이 무지개가 떠 절경을 이루고 있다. (출처: BBC날씨 트위터 캡처)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에 기록적인 한파가 강타한 가운데 나이아가라 폭포가 얼음으로 뒤덮여 절경을 이뤘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나이아가라 폭포를 찾은 뉴욕 방문객들의 머리 위로는 무지개도 떠 기념사진을 찍었다.

이날부터는 기온이 영상으로 넘어서 폭포의 얼음이 녹을 것으로 전망된다.

나이아가라 공원 관계자들은 폭포의 흐름이 멈춘 것은 1848년 얼음이 강과 수로를 완전히 막았던 때 이후 처음이라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1-02-23 19:06:07
이상기후변화로 생긴 것이니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대처해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