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지하차도 참사’ 총괄 부구청장 오늘 영장심사
‘부산 지하차도 참사’ 총괄 부구청장 오늘 영장심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자 3명 발생한 부산 지하차도 추가 인명수색 [부산=뉴시스] 부산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23일 밤 부산 동구 초량동 부산역 제1지하차도에 물이 차면서 차량 6대가 침수, 시민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해당 지하차도에서 소방대원들이 인명수색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출처: 뉴시스)
사망자 3명 발생한 부산 지하차도 추가 인명수색 [부산=뉴시스] 부산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23일 밤 부산 동구 초량동 부산역 제1지하차도에 물이 차면서 차량 6대가 침수, 시민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해당 지하차도에서 소방대원들이 인명수색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원민음 기자] 지난해 여름 3명의 목숨을 앗아간 ‘부산 초량지하차도 침수 사고’와 관련해 당시 재난재해 대응 업무를 총괄했던 이모 부산 동구청 부구청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시작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심문은 이날 오전 부산지법 251호 법정에서 최진곤 영장전담판사 심리로 열렸다.

부산 초량지하차도 침수 사고는 지난해 7월 23일 발생했다. 오후 9시 30분경 내린 기록적인 집중호우 때 부산 중앙대로와 충장대로를 연결하는 길이 175m, 왕복 2차로의 초량 지하차도가 물에 잠겨 차도를 지나던 차량 6대가 갇혀 3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당시 지하차도 시설관리는 구청이 맡고 있었지만, 배수로·전광판 등 재난대비시설 관리가 부실했다. 또 침수 여부를 감시하거나 사전에 차도를 통제하지도 않아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구청장은 침수 사고 당시 휴가 중이었던 구청장을 대신해 재난재해 대응 업무를 총괄했다.

검찰은 앞서 지난 9일 동구청 안전관리 부서 팀장(6급)을 업무상과실치사상, 허위 공문서 작성 혐의로 구속했다. 이 부구청장도 이와 비슷한 혐의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 부구청장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저녁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1-02-23 15:26:17
작년 사고를 왜 이제 영정심서를 하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