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크 '절규' 그림 속 낙서는 "친필"
뭉크 '절규' 그림 속 낙서는 "친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슬로/AP=뉴시스]2019년 1월13일 노르웨이 오슬로에 위치한 노르웨이 국립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뭉크의 '절규'를 관림하고 있다. 2021.02.23.
[오슬로/AP=뉴시스]2019년 1월13일 노르웨이 오슬로에 위치한 노르웨이 국립박물관에서 관람객들이 뭉크의 '절규'를 관림하고 있다. 2021.02.23.


노르웨이 화가 에드바르 뭉크의 걸작 '절규'의 상단에 적힌 낙서에 대한 비밀이 풀렸다.

2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노르웨이 국립박물관은 1893년 완성된 뭉크의 '절규'에 마치 낙서처럼 쓰인 한 문장은 뭉크가 직접 쓴 것이라고 밝혔다.

그림 왼쪽 상단 구석에는 "미친 사람만 그릴 수 있는(can only have been painted by a madman)"이라는 문장이 작고 거의 보이지 않게 연필로 쓰여져 있다.

노르웨이 국립박물관의 큐레이터인 마이 브릿 굴랭은 성명을 통해 "이 글은 의심할 여지없는 뭉크의 글"이라며, 뭉크가 자신의 일기나 편지에 쓴 필체와 일치한다고 말했다.

한 사람이 입을 벌린 채 양손으로 머리를 감싸고 있는 모습이 담긴 뭉크의 '절규'는 인간의 불안감을 표출하는 세계적인 걸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글씨는 뭉크가 그림을 완성한 후 추가됐지만, 오랜 동안 누가 쓴 것인지 미스터리로 남았다고 박물관 측은 설명했다.

이 낙서에 대해 그간 분노한 관객에 의한 반달리즘(공공기물파손) 행위에서부터 뭉크 자신이 쓴 것이라는 의견까지 다양한 추측이 나왔다

당시 절규는 뭉크의 정신상태에 대한 대중의 추측을 불러일으켰다. 뭉크가 참석한 한 토론회에서 한 의대생은 뭉크의 정신건강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그의 작품은 그가 건강하지 않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주장했다.

뭉크는 그러한 비난에 깊은 상처를 입었고, 편지와 일기장에 몇 번이고 그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굴랭은 이 낙서에 대해 "뭉크가 처음으로 그림을 전시한 1895년에 쓰여진 것 같다"고 말했다. "뭉크는 1895년에, 혹은 그의 작품에 대한 판단에 따라 이 문장을 덧붙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굴랭은 덧붙였다.

뭉크의 아버지와 누이동생은 모두 우울증을 앓았고 뭉크도 결국 1908년 신경쇠약으로 병원에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노르웨이 국립박물관은 이사를 위해 2019년 잠정 폐쇄했다가 2022년 오슬로에서 다시 개관한다. 이 박물관에는 고대부터 현대에 걸친 그림과 조각, 직물, 가구 등 40만개의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코펜하겐/AP=뉴시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