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구, 3기 구민인권지킴이 온라인 위촉
서울 영등포구, 3기 구민인권지킴이 온라인 위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제공: 영등포구) ⓒ천지일보 2021.2.23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제공: 영등포구) ⓒ천지일보 2021.2.23

구, 22일 3기 구민인권지킴이 29명 온라인 위촉

지역사회인권보장·증진 위한 모니터링·정책제안

[천지일보=양효선 기자]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주민참여형 인권문화 조성과 영등포구 인권보장 및 증진을 위한 ‘제3기 영등포 구민인권지킴이’를 위촉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2일 비대면으로 위촉된 구민인권지킴이 29명은 구의 인권정책 수립과 시행을 위한 의견을 제안하는 등 지역 인권 리더로서 활동할 예정이다. 기본적으로는 무보수 명예직으로서, 필요할 경우 활동비를 실비로 지원받는다.

이들은 임기 1년 동안 지속적인 인권 학습 기회를 제공받는다. 이를 바탕으로 일상에서 느끼는 인권침해 및 불편사항을 발굴‧개선하는 등 인권침해‧보호 모니터링을 수행하며 지역사회 인권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다양한 인권 관련 정책도 제안하게 된다.

이들은 또한 인권 관련 도서 및 영화 등 콘텐츠를 학습하고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인권 현안을 공유하기 위한 자체 학습동아리 활동에 나선다.

세계 인권의 날(12월10일)에는 구민대상 세계인권선언문 알리기 운동과 더불어 주민인권학교 등 다양한 인권교육 홍보에도 나설 계획이다.

지난 2018년부터 위촉돼 활동을 시작한 1‧2기 구민인권지킴이는 ▲4개 구립도서관을 비롯한 지역 내 교통사고 다발구역 보행안전 모니터링 ▲인권현장 탐방 ▲‘세계인권의 날’ 캠페인 참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권 의식을 높이기 위한 활동에 힘써 왔다.

구는 올해 위촉된 3기 구민인권지킴이단의 공공시설 모니터링, 인권정책 홍보 등 왕성한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 사회적 약자들의 인권이 보다 증진되는 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구민인권지킴이단 활동이 사람이 사람을 존중하는 인권 마인드가 자리 잡게 하는 소중한 행보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람이 존중받는 구정을 위해 사회적 약자의 인권을 지키는 정책 마련과 시행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