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수급 안정화” 코로나 극복 위해 팔걷은 하나금융
“혈액 수급 안정화” 코로나 극복 위해 팔걷은 하나금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하나금융그룹)
(제공: 하나금융그룹)

[천지일보=김누리 기자]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이 23일부터 하나금융 각 사옥에서 ‘사랑 나눔 헌혈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작년 9월에 이어 두 번째로 실시하는 사랑 나눔 헌혈 캠페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혈액 수급난 해소와 원활한 혈액 공급에 보탬이 되고자 작년 9월 처음으로 실시됐다.

이번 캠페인은 그룹사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23일부터 하나금융 명동사옥을 시작으로 강남사옥,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사, 청라 하나금융그룹 통합 데이터센터 총 4곳에서 3월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하나금융그룹 사회가치팀 관계자는 “혈액 수급 안정화에 힘을 보태고자 단체 헌혈 캠페인을 이어 나가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이고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