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철 대표의원 “경기도형 민생정책, 끊임없이 발굴할 것”
박근철 대표의원 “경기도형 민생정책, 끊임없이 발굴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철 도의원이 23일 ⓒ천지일보 2021.2.23
박근철 대표의원이 23일 열린 제35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진행된 대표연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2.23

“도민이 자랑스러워하는 더 큰 경기도 만들것”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박근철 대표의원이 23일 열린 제35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진행된 대표연설을 통해 “경기도형 민생정책을 끊임없이 발굴해 도민이 자랑스러워하는 더 큰 경기도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박근철 대표의원은 “현장에서 만나는 도민들에게 재난기본소득 정책 때문에 경기도민이라는 것이 자랑스럽다는 말을 들을 때 자부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난기본소득은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지사의 소통과 결단으로 머리를 맞대고 협의하여 만들어낸 민주당의 대표 정책이다”고 소개했다.

박근철 대표의원은 도민들의 자부심을 더욱 높이기 위해 경기도의 위상에 맞는 정책을 적극 발굴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도 집행기관에 “▲도립 공공병원 강화 ▲도립대학 설립을 통한 고등교육의 공공성 강화 ▲경기도연수원 설립을 통한 도민 행복지수 향상 ▲경기도형 공영방송 설립”등을 제안했다.

또한 서울시와의 연계를 위한 교통망 구축이 아닌 도민중심의 교통체계 구축도 강조했다.

도민중심의 교통체계 구축을 위해서 “▲경기도 중심의 GTX 노선 마련 ▲광역버스 서비스 개선 ▲서울시의 광역철도 직결관련 결정 철회 ▲민자도로의 불합리한 요금체계 개선” 등을 촉구했다.

남북교류협력의 불씨를 되살려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겠다는 약속도 했다.

작년 11월 국회에서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통과돼 지방정부도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법적근거가 마련됐다.

박근철 대표는 “상대적으로 운신이 자유로운 지방정부 주도로 끊어진 남북한 간 교류협력을 재개하고, 새로운 번영의 계기를 만들어내야 한다”면서 “‘경기도의회 남북교류추진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남북교류협력에 경기도의회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또한 급식비에서 식품비와 인건비를 분리해 학생들에게 양질의 식재료를 보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상도 제시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