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MA·화웨이 주관 MWC상하이 2021 사전행사 개최
GSMA·화웨이 주관 MWC상하이 2021 사전행사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조연설을 맡은 첸 리팡(캐서린 첸) 화웨이 홍보·대외협력 부문  총괄 사장 겸 이사회 임원. (제공: 화웨이) ⓒ천지일보 2021.2.23
MWC상하이 2021의 사전 행사로 유네스코(UNESCO) 후원 및 화웨이, GSMA, 중국 푸단대학교 환경경제연구센터 공동 주최로 ‘공동번영을 위한 연결’ 포럼이 지난 22일 개최됐다. 이날 기조연설을 맡은 첸 리팡(캐서린 첸) 화웨이 홍보·대외협력 부문 총괄 사장 겸 이사회 임원. (제공: 화웨이) ⓒ천지일보 2021.2.23

참가국, 디지털기술·지속가능개발 논의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MWC상하이 2021 행사가 23일부터 오는 25일까지의 일정으로 개막한다. MWC상하이 2021의 사전 행사로 유네스코(UNESCO) 후원 및 화웨이, GSMA, 중국 푸단대학교 환경경제연구센터 공동 주최로 ‘공동번영을 위한 연결’ 포럼이 지난 22일 개최됐다.

이 포럼에는 마리아 레예스 마로또(María Reyes Maroto)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페드루 누누 상투스(Pedro Nuno Santos) 포르투갈 인프라·주택부 장관, 라슬로 팔코비지(László Palkovics) 헝가리 기술혁신부 장관, 사이푸딘 압둘라(Dato' Saifuddin bin Abdullah) 말레이시아 통신멀티미디어부 장관, 빈나뽀른 데바하스틴 태국 국가디지털경제·사회 위원장이 연사로 참여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범유행 상황이 점차 통제돼 감에 따라 세계 경제 회복이 이뤄지고 있다는 데 동의했다. 또 2030년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SDG)와 파리협정의 장기 목표 달성을 위해 배출량 절감, 일자리 증가, 번역을 촉진하는 더 많은 이니셔티브의 필요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같이했다. 아울러 디지털 기술과 글로벌 협업이 이 과정에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캐서린 첸(Catherine Chen) 화웨이 홍보·대외협력 부문 총괄 사장 겸 이사회 임원은 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화웨이는 기술의 궁극적 지향점은 모든 사람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디지털 기술이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많은 기업이 기술을 이용해 세계를 위해 더 많은 가치 창출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지난해 화웨이는 전 세계 60개 이상의 국가 및 지역에서 스마트폰 포장에 사용되는 플라스틱(1000만개 스마트폰당 180만개의 비닐 쇼핑백 절감)을 줄이고 퓨전솔라(Fusion Solar) 솔루션 구축을 통해 1억 4800만t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절감하는 등 4500t 이상의 전기·전자 폐기물을 재활용했다. 이는 2억 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다. 또 화웨이는 중국 닝샤와 산둥에 세계 최대 규모의 농엽 및 어업용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지원하며 현지 환경보호 노력에 기여했다.

‘포용적이고 공정한 양질의 교육을 보장하고 모두를 위한 평생학습 기회를 촉진한다’는 내용도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 중 하나로 정해졌다.

화웨이는 지난해 말 기준 ‘모두를 위한 기술(테크포올, TECH4ALL)’의 프로그램인 커넥팅 스쿨(Connecting School)과 디지트럭(DigiTruck)을 통해 200개 학교 및 6만명 이상의 교사와 학생이 교육격차를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또 화웨이는 향후 3년간 유네스코와 협업하며 오픈스쿨(OPpen School) 프로그램을 운영해 이집트, 에티오피아, 가나 등의 국가가 디지털 역량을 제고하고 온라인 교육을 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스테파니아 지아니니(Stefania Giannini) 유네스코 교육담당 사무총장보는 “ICT는 교육이 연속성과 포용성을 갖도록 지원하고 대화형 웹사이트, 온라인 라이브러리, 동영상 강좌를 통해 평생학습 솔루션을 제공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는 50개국 1000명 이상의 전문가가 참석했으며 영어, 중국어 등 8개국 언어로 생중계됐다. 참가자들은 디지털 기술이 지속 가능한 발전의 토대가 됐으며 더 많은 사람에게 다양한 방면으로 혜택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싯다르트 채터지(Siddharth Chatterjee) 중국의 신임 UN 상주 조정관은 “디지털 기술은 더 빠르게 미래를 건설하고 더 낮은 탄소 사회로 전환할 수 있도록 돕는다”며 “이러한 노력은 세계적 차원에서 연대와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의 투자와 운영 방식을 재고하고 사회적 이익을 위해 기술 개발을 추진해야 한다”며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를 촉진하기 위해 정책과 실천 과제를 정교하게 다듬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프란체스 피츠제럴드(Frances Fitzgerald) 유럽의회 의원도 5G 무선 네트워크가 보급되면서 전 세계가 새로운 혁명의 문턱에 서 있다고 말했다. 그는 “5G는 보건·교육·식품 생산 등에서 국민 생활과 복지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며 디지털 기술은 지속가능한 발전 목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츠 그랜리드(Mats Granryd) GSMA 사무총장은 “모바일 업계는 2016년부터 17개의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에 동참하고 있다”며 “그 이후 꾸준히 업계는 기후 활동, 디지털 포용, 지속가능성 등 17개 목표가 달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원홍(Zhang Wenhong) 푸단대 화산병원 감염병학부장은 “사회통합과 과학기술의 발전은 전염병 퇴치에 매우 중요하다”며 “지금의 팬더믹 상황을 통해 인류는 개발에 따른 환경 파괴의 심각성과 이를 시급히 해결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리즈칭(Li Zhiqing) 푸단대 환경경제연구센터장은 “중국은 친환경적으로 사회경제적 발전을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정점에서 줄어드는 추세이기 때문에 탄소 중립을 실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미래의 지속가능한 개발에 필요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인문학부터 공학에 걸쳐 경제, 금융, 생태학 분야에서의 혁신을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