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그립 쥐기' 나선 트럼프…"사실상 내가 차기 대선후보"
공화당 '그립 쥐기' 나선 트럼프…"사실상 내가 차기 대선후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라모=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텍사스주 알라모에 있는 멕시코 국경장벽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알라모=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8일 공개 연설에서 공화당 지지층의 강력한 지지를 토대로 자신의 당 장악력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악시오스는 참모를 인용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28일 보수 진영의 연례 중요 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에서 자신이 "2024년 대선 때 사실상의 공화당의 후보"라고 언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행사는 지난달 20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한 이후 공개석상에서 하는 첫 연설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비록 부결되기는 했지만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선동 혐의로 의회의 탄핵심판까지 받는 등 퇴임 이후 생활이 순탄치 못하다.

특히 친정인 공화당에서조차 트럼프 책임론이 거론되는 등 트럼프 전 대통령과 관계 설정을 놓고 공화당이 분열돼 있다는 평가까지 나온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한 참모는 악시오스에 그의 28일 연설을 '무력 과시'라고 칭하며 메시지는 "나는 트위터나 대통령직을 갖고 있지 않지만, 내가 여전히 책임지고 있다"는 데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퇴임 후 현실정치와 거리를 둔 전임 대통령들과 달리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정치적 영향력을 유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는 항간의 관측과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악시오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보복에 집착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참모들은 그의 차기 정치 행보를 구상하고 내년 중간 선거 때 '킹메이커'로서 조직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주 그가 머무는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모일 것으로 알려졌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선을 넘은 이들 중 일부에게 경선 과정의 도전을 부추기고 가장 '트럼프다운'(Trumpiest) 후보에게 돈과 지지 선언을 쏟아부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악시오스는 28일 연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 출마 여부에 상관없이 당을 장악하고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구상된 것이라고 말했다.

참모들은 공화당 내 트럼프 전 대통령의 힘이 어느 때보다 깊고 광범위하다고 주장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임고문인 제이슨 밀러는 트럼프 전 대통령 자체가 공화당이나 마찬가지라며 "당신이 트럼프를 공격한다면 이는 공화당의 풀뿌리 지지층을 공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지지층의 광범위한 지지를 받고 있으며, 트럼프 탄핵에 찬성표를 던진 의원들은 지역구에서 불신임 결의안이 통과되는 등 역풍을 맞고 있다.

악시오스는 많은 측근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다음번 대선에 출마하는 척하겠지만 결국엔 출마하지 않으리라 생각한다면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가능성 자체가 그에게 지렛대와 관심을 가져다줄 것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워싱턴=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