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과천청사 부지 4천호 공급, 충분히 조정 가능”
변창흠 “과천청사 부지 4천호 공급, 충분히 조정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정부 과천청사 부지에 주택 4천 호를 공급하는 계획을 충분히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변 장관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과천 정부청사 부지 주택 공급 계획에 대한 질의를 받고 “삼중 역세권으로 귀하게 써야 한다”며 “집만 짓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다른 기능을 넣고 주택 공급이 부족한 부분은 다른 데서 채우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과천청사부지에 임대주택만 짓는 것이 아니고 분양주택과 공공주택, 중심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다른 기능들도 충분히 넣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토부는 과천 정부청사 부지에 4천 호의 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었지만, 이 계획은 과천시의 강한 반대에 직면했다.

허 의원에 따르면 과천시는 청사 인근에 대기업이나 병원 등 자족 기능을 유치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변 장관은 이와 관련해 “해당 부지에 다른 기능이 들어가되 주택 공급이 부족한 부분은 다른 곳에서 채우면 되는 만큼 충분히 조정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변 장관은 과천정부청사 인근 개발에 대한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도 “그곳에 주택만 짓는 것이 아니라 대기업 본사나 상업시설, 청년 창업시설 등을 짓고 그 다음에 주택을 넣는 등 발상의 전환을 한다면 과천 지역이 새로운 지역 발전의 계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