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화이자 백신 11만 7000회분, 27일부터 의료인 접종”
丁총리 “화이자 백신 11만 7000회분, 27일부터 의료인 접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출처: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보영 기자] 백신공동구매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코백스)’로부터 공급받는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오는 26일 우리나라에 상륙할 예정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26일 화이자 백신 11만 7000회분이 우리나라에 도착한다”며 “27일부터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인들에게 접종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26일엔 국내에서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코로나19 백신)으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 첫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라며 “정부가 책임지고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한 만큼 국민께선 이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그는 “최근 정치권 일각에선 ‘물 백신’ ‘접종 거부’ 등 현실과 동떨어진 자극적인 용어를 써서 사회적인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백신을 정쟁의 소재로 삼는 일을 자제해주시고 순조로운 접종에 모두가 힘을 보태달라”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