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멈춰버린 셔터
[포토에세이] 멈춰버린 셔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지난 15일 서울 남산공원에서 한 사진사가 영업을 마친 뒤 자리를 정리하고 있다. 어깨에 멘 카메라의 셔터는 이날 단 한번도 눌리지 않았다. ⓒ천지일보 2021.2.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지난 15일 서울 남산공원에서 한 사진사가 영업을 마친 뒤 자리를 정리하고 있다. 어깨에 멘 카메라의 셔터는 이날 단 한번도 눌리지 않았다. ⓒ천지일보 2021.2.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카메라와 사진이 귀하던 시절 필름 사진과 즉석 사진을 찍어주던 사진사들. 80년대 초 서울 관광의 필수 코스였던 남산에는 90여명의 사진사가 있었다. 당시 남산 사진사가 되려면 ‘남산사진협회’에 가입하고, 자릿세를 내야 할 정도였다.

하지만 디지털카메라와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 사진사들의 역할이 줄어들었고, 지금 남아있는 사진사는 6명뿐이다. 이들은 현재 2명씩 교대로 영업을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더욱 한산해진 서울 남산N타워 앞에서 2명의 사진사들이 플라스틱 테이블 앞 의자에 멍하니 앉아 손님을 기다리고 있었다. 스쳐지나가는 사람만 있을 뿐 관심가지는 사람은 없었다.

플라스틱 테이블에는 그간 남산N타워를 배경으로 찍었던 관광객들의 사진이 걸려 있었다. 사진 속 관광객들의 표정은 하나 같이 밝았다. 언제 올지 모르는 손님을 애타게 기다리는 사진사들의 모습과 대조적이었다. 또 즉석 사진 인화를 위한 장비가 놓여 있었다.

1964년부터 지금까지 57년 동안 남산에서 사진사로 일 해온 김모씨는 “2년 전까지만 해도 괜찮았다. 찾는 사람도 꽤 있었다. 하지만 코로나가 터지고 외국인들이 안 오니까 (즉석 사진을) 찾는 사람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남산에 올라와 그와 말을 섞은 지 5분여 남짓 흘렀을까. 그는 “오늘 하루 동안 한 사람도 못 찍었다. 날도 추운데 이제 그만 들어가봐야겠다”며 동료 사진사와 함께 자리를 정리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지난 15일 서울 남산 팔각정 앞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강추위의 여파로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1.2.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지난 15일 서울 남산 팔각정 앞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강추위의 여파로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1.2.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사진사 김모씨가 의자에 앉아 고개를 푹 숙인 채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까지 쓰고 있어 더 힘겨워 보인다. ⓒ천지일보 2021.2.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사진사 김모씨가 의자에 앉아 고개를 푹 숙인 채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까지 쓰고 있어 더 힘겨워 보인다. ⓒ천지일보 2021.2.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자리를 정리하고 있는 사진사 김모씨 뒤로 한 커플이 스마트폰을 들고 사진을 찍고 있다. ⓒ천지일보 2021.2.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자리를 정리하고 있는 사진사 김모씨 뒤로 한 커플이 스마트폰을 들고 사진을 찍고 있다. ⓒ천지일보 2021.2.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사진사 김모씨가 추운 날씨가 이어지자 “이제 그만 들어가봐야겠다”며 자리를 정리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종식되고 모두의 삶이 제자리로 돌아오는 그 날, 남산에도 활기가 찾아 오는 그 날, 그의 뒷모습에도 활기가 찾아오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천지일보 2021.2.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사진사 김모씨가 추운 날씨가 이어지자 “이제 그만 들어가봐야겠다”며 자리를 정리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종식되고 모두의 삶이 제자리로 돌아오는 그 날, 남산에도 활기가 찾아 오는 그 날, 그의 뒷모습에도 활기가 찾아오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천지일보 2021.2.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사진사 김모씨의 동료가 영업을 마친 뒤 함께 자리를 정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2.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사진사 김모씨의 동료가 영업을 마친 뒤 함께 자리를 정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2.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