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송축하는 그림 그려볼까”
“새해 송축하는 그림 그려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화(歲畵) 채색 체험 완성품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21.2.8
세화(歲畵) 채색 체험 완성품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21.2.8

북촌문화센터, 설을 맞아

비대면 ‘세화 체험’ 운영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서울시 북촌문화센터는 신축년(辛丑年) 설을 맞을 맞아 ‘세화(歲畫) 체험’ 비대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세화(歲畵)’란 새해를 송축하며 재앙을 막아주는 동물, 인물, 글자 등을 그린 그림이다. 한 해 동안 행운과 건강이 깃들기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새해 첫날 주고받곤 했다. 주로 문짝에 붙이기 때문에 문배(門排) 또는 문화(門畫)라고도 했으며 오늘날에는 민화의 범주로 분류된다.

설맞이 세시풍속 체험을 위해 북촌문화센터에서는 ‘우보천리(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간다)’라는 문자도를 직접 꾸며볼 수 있는 ‘세화 체험 꾸러미’를 발송한다. 이번 체험 꾸러미는 북촌문화센터 시민자율강좌 문자도 강사(이희정)와의 협업으로 제작됐다.

세화(歲畵) 채색 ⓒ천지일보 2021.2.8
세화(歲畵) 채색 ⓒ천지일보 2021.2.8

‘세화 체험 꾸러미’는 닥종이로 만든 전통 한지 위에 아교포수(채색할 면에 아교를 먼저 발라 안료가 잘 먹도록 하는 것)로 마감한 수제 액자가 들어있다. 액자에는 소의 걸음으로 천리를 간다는 ‘우보천리(牛步千里)’ 문자도(文字圖) 도안이 새겨져 있어 도안에 따라 원하는 채색 도구로 자유롭게 색을 칠하고 꾸며 나만의 세화를 만들 수 있다.

신축년, 소의 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서두르지 않고 우직하게 나아가다보면 우리의 소중한 일상도 돌아오리라는 희망을 담았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해를 넘어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우리의 일상은 여전히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신축년 새해,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황소처럼 우직하게 나아가는 희망찬 설 명절이 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에 따라 지난 1월 20일부터 북촌문화센터를 비롯한 서울 공공한옥이 재개장했다. 이번 재개장은 방역수칙 준수 하의 단순 관람에 한하며, 현장·대면 프로그램은 방역 여건을 고려해 추후 재개할 예정이다. 자세한 문의는 북촌문화센터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