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와 함께 하는 설… ‘지방’ 쓰는 방법은?
코로나와 함께 하는 설… ‘지방’ 쓰는 방법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차례상 사진. (출처: imagetoday.co.kr)ⓒ천지일보 2021.1.22
설 차례상 사진. (출처: imagetoday.co.kr) ⓒ천지일보 2021.1.22

[천지일보=김누리 기자] 오는 12일은 민족대명절 설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5인 이상 집합금지로 가족과 간소한 제사를 지내게 될 것이 예상되면서 지방 쓰는 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차례상에 올리는 지방은 조상의 위패(신주)를 대신하는 종이다. 제사 등을 지낼 때 임시로 종이에 적어 고인을 모신다는 의미로 사용된다. 폭 5~6cm, 길이 20~22cm의 종이(백지)에 각 관계에 맞는 양식에 따라 한자 또는 한글로 쓴다. 한자를 쓰는 것이 원칙이지만 최근에는 한글로 쓰는 추세가 늘어나고 있다.

지방을 적을 때 주의할 점은 글씨를 세로로 써야 한다는 것이다. 또 지방 상단 모서리가 접히지 않도록 해야 한다.

지방에는 고인을 모신다는 뜻의 ‘나타날 현(顯)’자를 맨 위에 적는다. 현(顯)은 존경의 의미를 담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아랫사람에게는 쓰지 않는다.

고(考)는 돌아가신 아버지, 비(妣)는 돌아가신 어머니를 의미한다. 할아버지·할머니의 경우 조고·조비, 그 위로 올라갈수록 증조, 고조식으로 칭호가 붙는다. 위치는 고위(아버지)를 왼쪽에, 비위(어머니)를 오른쪽에 적는다. 또 한 분만 돌아가셨을 경우에는 중앙에 쓴다.

또 고인과 제사를 모시는 사람(제주)의 관계를 적는다. 고인의 직위와 이름을 적은 후 마지막에 신령의 자리로 설치된 장소라는 뜻의 신위(神位)라고 적는다.

조상의 직위를 쓸 때는 벼슬을 했을 경우 관계 뒤 벼슬 이름을 쓴다. 벼슬을 지내지 않았을 경우 남자 조상은 ‘학생(學生)’ 여자 조상은 ‘유인(孺人)’이라고 적는다. 남자 조상은 부군(府君)이라 쓰고, 여자 조상은 고인의 본관과 성씨를 쓴다.

지방은 죽은 사람의 혼을 대신하는 것이므로 한 번 사용한 뒤 바로 소각하는 게 관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