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불안한 존재들이 이 시기에 건네는 위로, 영화 ‘아이’
[현장] 불안한 존재들이 이 시기에 건네는 위로, 영화 ‘아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아이'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배우들과 감독이 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천지일보 2021.2.3
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아이'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배우들과 감독이 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천지일보 2021.2.3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세 여성의 성장으로 위로가 되는 영화가 찾아왔다. 영화 ‘아이’는 오늘날 주변보다는 나 자신을 찾기 급급한 이 시대에 감동을 전하는 영화다.

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아이’ 언론·배급시사회에 배우 김향기, 류현경, 염혜란과 김현탁 감독이 참석했다. 이번 영화는 보호 종료를 앞두고 있는 ‘아영’과 혼자 힘으로 ‘혁’을 키우고 있는 초보 엄마 영채의 이야기를 담았다.

아영은 일찍 어른으로 커야 했지만 내면은 성장하지 못한 어른이 됐고, 영채는 혁이를 낳으면서 엄마라는 어른이 됐지만 스스로의 삶뿐 아니라 아이의 삶까지 책임을 져야하는 어른의 세계에서 방황한다. 영화는 이들이 힘을 합쳐 진짜 어른이 되는 과정을 담았다.

이번 시나리오와 연출을 맡은 김현탁 감독은 “처음 시나리오 쓸 때는 크게 생각 없이 썼다”면서 “다 쓰고 나서 스스로에게 의문점을 많이 던졌다. 답을 찾아가는 과정 중에 아이를 가장 잘 키우지 못할 것 같은 사람, 어떻게든 버티고 서 있는 존재를 주인공 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렸을 때 개인적인 이유들이 떠올랐고 저런 환경에 놓인 사람들이 제대로 자랄 수 있을까 생각을 했다”면서 “이러한 선입견, 편입견에 대해 계속 반문했다. 저런 친구들이 어떻게 하면 잘 자랄 수 있는지, 각자 책임을 지고 어떻게 살아갈 수 있을까 하는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아이'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김향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천지일보 2021.2.3
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아이'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김향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천지일보 2021.2.3

어린 혁이와 촬영하는 데 힘든 점은 없었냐는 질문에 김향기는 “혁이 역할을 해준 쌍둥이들이 너무 잘해줘서 힘든점이 없었다”고 말했다. 류현경 또한 “감독님, 배우들, 스텝 모두가 아이들 컨디션에 맞게 촬영을 했다. 배려가 넘치는 현장이어서 마음도 따뜻해졌다”면서 “쌍둥이들의 어머니와 아버지가 항상 함께 계셔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반면 혁이와의 촬영이 가장 짧았던 염혜란은 “제일 조금 출연했는데 어려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세 배우는 영화에 대해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아영을 연기한 김향기는 “시나리오를 봤을 때 나와 닮았다고 생각했다”면서 “외부적인 상황이나 경제적인 부분들은 다르지만 대본을 보면서 아영이가 선택하는 것들에 대해 의문점을 가지지 않고 시나리오를 읽었다. 한 주체의 인간으로서 저와 닮은 인물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영화 촬영을 마친지 오래된 작품이 아니라 보는 내내 촬영 현장에 대한 생각이 많이 났다. 처음 받았던 시나리오 보다 감독님과 만나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조금 더 따뜻해진 것 같다”고 밝혔다.

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아이'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류현경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천지일보 2021.2.3
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아이'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류현경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천지일보 2021.2.3

초보 엄마를 연기한 류현경은 “영화를 보고 많은 눈물을 쏟았다”면서도 “영화를 보면서 현장 생각이 많이 나 크게 집중하지 못하고 내 연기에 아쉬운 부분이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싱글맘에 대해 “주변에 아이를 키우는 지인들로부터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연기를 꾸며지고 하면 연기하기가 쉽지 않은데 감독님이 쭉 촬영을 해주셔서 더 집중해서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달에만 3편의 영화를 선보이고 있는 염혜란은 “민망스럽다. 하지만 배우 인생에 있어서 이런 일이 있을까 영광스럽기도 하다. 한편으로는 작품마다 집중하지 못하게 누를 끼칠까 걱정스럽다”면서 “하지만 정말 의도한 것은 아니다. 코로나로 많이 바뀌었는데 새해전야는 개봉이 밀렸고 아이는 생각보다 일찍 개봉하게 됐고 빛과 철은 3년 전에 찍은 작품”이라고 웃으며 해명했다.

김 감독은 아이 제목에 대해 “처음에는 가제가 많았는데 이 영화에 등장하는 모든 캐릭터들이 아이처럼 느껴졌다. 더 좋은 제목을 찾으려고 노력했지만 다른 것이 생각나지 않았다”면서 “모두 혼자 서려는 캐릭터들이 아이처럼 느껴졌고 영어로도 ‘I’ 표기가 홀로 사는 인물들을 잘 표현하고 있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는 ‘동구 밖’으로 2018년 제35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한 김현탁 감독이 연출과 극본을 맡았으며 오는 10일에 개봉한다.

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아이'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염혜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천지일보 2021.2.3
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아이'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염혜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천지일보 2021.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