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석 해명… 반려동물 파양 논란
박은석 해명… 반려동물 파양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은석 해명(출처: 박은석 SNS)
박은석 해명(출처: 박은석 SNS)

박은석 해명… 반려동물 파양 논란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 상습 파양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박은석은 27일 자신의 팬 카페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우리 애들 잘 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바쁜 스케줄 와중에 이런 논란이 터지고 때마침 이때다 싶어 공격당하는 건 일들이 너무 많다"며 "나한테까지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게 신기하고도 얼얼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동창 분 실명도 모르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내가 해명을 해야 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지만, 결론은 다른 분들이 걱정하고 있어 공식 입장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고 주장한 한 네티즌은 “예대 시절 여자 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 한다고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고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며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일이야 본인이 노력한 거니까 결과에 대한 보상이지만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 했으면”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은석은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생후 3개월 리트리버 몰리와 스핑크스 고양이 모해, 모하니와 함께 하는 양평 전원주택 라이프를 공개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