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례시 시장 협의회, 허성무 창원시장 초대 대표회장 추대
특례시 시장 협의회, 허성무 창원시장 초대 대표회장 추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창원시청 제공)ⓒ천지일보 2021.1.27
왼쪽부터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창원시청 제공)ⓒ천지일보 2021.1.27

“막중한 책임감, 지역 균형발전과 화합 최선”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서울 여의도에서 27일 허성무 창원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백군기 용인시장이 참석해 ‘특례시 권한 확보를 위한 시장 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허성무 시장이 ‘전국 특례시 시장협의회 대표회장’으로 추대됐다.

허 시장은 앞으로 협의회를 이끌고 갈 대표로서, 특례시 출범을 위한 산적한 난제들 앞에 막중한 책무를 맡게 됐다. 허 시장은 모두 발언에서 “3개 시장의 추대 속에 특례시 시장협의회 회장이라는 중책을 맡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올해는 창원뿐만 아니라 수원, 고양, 용인시 등 4개 시가 특례시라는 캔버스에 밑그림을 담을 중요한 1년”이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을 우리는 반드시 가야만 한다며 하얀 캔버스에 우리의 미래 10년을 담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특례사무 권한 확보 방안과 지방자치법 시행령 개정을 논의했다. 경기도의 수원, 고양, 용인의 100만 대도시와는 달리, 10년전 중앙정부의 행정체제 개편으로 창원, 마산, 진해 3개시가 통합된 창원시는 비수도권 지역의 유일한 인구 100만 도시이다.

시는 지역 균형발전과 화합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 허 시장이 전국 특례시 시장협의회 초대 대표회장으로 추대됐다고 밝혔다.

4개 시장은 오는 3월 특례시 시장협의회를 구성하며, 공동 운영을 위한 사무처도 신설할 계획이다. 여기서 논의된 사항들은 정책 입안을 위한 공동 조례를 만들어 4개 시의회와 협력해 운영할 예정이며, 사무처 신설에 따른 4개 시의 비용 분담 의제는 차후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차기 회의는 4개 시 시장, 시 의장, 국회의원이 모두 참석하는 회의로, 2월 17일 열릴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