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내년 남해 방문의 해’ 대비 관광기념품 발굴
남해군 ‘내년 남해 방문의 해’ 대비 관광기념품 발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청 전경. (제공: 남해군) ⓒ천지일보 2020.12.1
남해군청 전경. (제공: 남해군) ⓒ천지일보 2020.12.1

판매 가능한 공예·공산품 등

[천지일보 남해=최혜인 기자] 남해군이 ‘2022 보물섬 남해 방문의 해’를 준비하고자 내달 5일까지 관광기념품 현황조사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일제 조사는 남해군만의 특색있는 민간 관광상품을 파악해 내년 방문객에게 기념상품 정보를 제공하고 지역민 수익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조사 대상은 남해를 상징할 수 있는 특성을 갖춘 공예품·공산품 등 제작에서 유통과 판매까지 가능한 물품들이다.

관광상품 발굴을 희망하는 군민은 개인·단체 구분 없이 군청 문화관광과 관광콘텐츠팀으로 연락하면 된다.

남해군 관광콘텐츠팀 담당자는 “제작·생산 중이거나 홍보가 미흡한 군 관광기념품을 발굴하기 위해 이번 조사를 추진하게 됐다”며 “내년 남해 방문의 해를 대표할 관광상품을 발굴·지정하는 등 홍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