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IM선교회·직장·사우나 등 감염지속… “‘5인금지’ 연장여부 큰 고민”
대전IM선교회·직장·사우나 등 감염지속… “‘5인금지’ 연장여부 큰 고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선별진료소에서 한 근로자가 검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DB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선별진료소에서 한 근로자가 검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DB

국제학교 집단감염 124명 무더기 확진

학생들, ‘3밀 환경’ 기숙사서 집단생활

정부 “이동량 많은 설 연휴 다가와”

“방역조치 완화는 조심스럽게 검토”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300~400명대를 기록하는 가운데 대전IM선교회·직장·사우나 등을 통한 감염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정부는 설 연휴를 앞두고 ‘5인 이상 집합 금지’ 조치를 유지할 지 여부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26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최근 국내 코로나19 양상은 대전IM선교회·직장·사우나 등을 중심으로 전파되는 등 전국 곳곳에서 확진 사례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주요 감염사례를 살펴보면 전날 0시를 기준으로 대전 IM 선교회 산하 비인가 국제학교 집단감염 사례와 관련해 124명이 무더기로 추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확진자는 총 125명으로 급증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해당 학교의 학생들은 ‘3밀(밀접·밀집·밀폐) 조건’ 환경 속에서 기숙사 내 집단생활을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최초 전남 순천과 경북 포항 집에 갔던 학생 2명이 지난 24일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를 통보받은 방역당국이 기숙사에 남아 있던 학생·교직원 등을 상대로 검사를 진행한 결과 학생 114명을 비롯해 교직원 등 11명의 확진자가 파악됐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DB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DB

서울 강남구 소재 직장과 관련해선 지난 22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27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28명으로 늘었다. 서울 강남구 사우나와 관련해선 지난 23일 이후 접촉자 추적관리 중 3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24명으로 증가했다.

또한 서울 종로구 요양시설2와 관련해 지난 18일 이후 격리 중 5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4명이다. 확진자를 구분하면 종사자의 가족 1명(지표환자), 종사자 3명(+2), 입소자 10명(+3) 등이다.

경기 수원시 일가족2 및 주류회사 관련 13명이 추가 확진돼 총 누적 확진자는 14명으로 늘었다. 경기 용인 수지구 교회2와 관련해선 지난 13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1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2명이다.

이외에도 경기 김포시 주간보호센터 관련 4명(누적 20명)▲세종시 일가족 및 교회 관련 10명(11명) ▲충남 서천군 교회 관련 4명(21명) ▲충북 괴산군·음성군·진천군·안성시 병원 관련 5명(472명) ▲대구 북구 스크린골프장 관련 3명(18명) 등 전국 곳곳에서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러한 가운데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관련해 고심 중이다. 특히 5인 이상 집합 금지 조치를 유지할 것인지에 대해 쉽사리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날 브리핑을 통해 “이동량이 많은 설 연휴가 다가오고 있다”면서 “그래서 방역조치 완화는 조심스럽게 검토돼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권 장관은 “특히 5인 이상 모임을 금지하는 조치에 대해 지금까지 확진자 발생의 가장 큰 특성 요인이었던 개인 간 접촉을 차단하는 데 큰 효과가 있었다”며 “가족들이 많이 모이는 우리 전통 설 문화를 고려할 때 (5인 이상 모임 금지) 연장 여부를 어떻게 할지가 현재 큰 고민”이라고 말했다.

백신접종이 시작되면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을 어떻게 할 것인지, 일상생활을 바로 돌아 갈 수 있을지에 대해선 “WHO나 또 여러 전문가들은 백신접종이 시작되더라도 거리두기와 개인위생수칙은 유지돼야 한다고 말한다”며 “다만 국민적 피로감과 또 여러 업체, 업종 간의 형평성을 고려해 거리두기 체계를 변화할 때 충분히 의견수렴을 듣고 개편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