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박원순, 성희롱했다” 결론… “관계자들, 성인지감수성 부족”
인권위 “박원순, 성희롱했다” 결론… “관계자들, 성인지감수성 부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여성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피해여성을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에 초대한 스마트폰 화면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여성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 ⓒ천지일보DB

‘성희롱 대한 낮은인식’ 지적

“피해자 대한 2차피해 여전”

[천지일보=이우혁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직권조사한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박 전 시장의 성적 언동은 성희롱에 해당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서울시 관계자에 대해선 낮은 성인지 감수성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인권위는 25일 전원위원회(전원위)를 열고 박 전 시장의 성희롱 의혹을 직권조사한 내용을 종합한 이후 논의 끝에 이같은 내용을 심의·의결했다.

인권위는 박 전 시장의 언동이 성희롱이 해당하는지에 대해 “박 전 시장이 늦은 밤 피해자에게 부적절한 메시지와 사진, 이모티콘을 보내고, 집무실에서 네일아트한 손톱과 손을 만졌다는 피해자의 주장은 사실로 인정 가능하다”며 “이 같은 행위는 성적 굴욕감 또는 혐오감을 느끼게 하는 성적 언동으로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어 “성희롱의 인정 여부는 성적 언동의 수위나 빈도가 아니라, 공적 영역에서의 업무 관련성 및 성적 언동이 있었는지 여부가 관건”이라며 “이 사건의 경우 위 인정사실만으로도 성희롱으로 판단하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또 서울시 관계자들의 성희롱에 대한 묵인 방조 여부에 대해 “박 전 시장의 성희롱을 묵인·방조했다고 볼만한 객관적 증거는 확인하기 어렵다”면서도 “두 사람의 관계를 친밀한 관계라고만 바라본 낮은 성인지 감수성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회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의 제대로 된 직권조사 결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 2021.1.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회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의 제대로 된 직권조사 결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 2021.1.25

인권위는 “이번 직권조사를 실시하면서 우리 사회가 성희롱 법제화 당시(1995년)의 인식 수준에서 크게 나아가지 못했다”며 “우리 사회의 성평등 수준이 외견상 많은 진전을 이뤘음에도 고용, 정치 등 주요 영역에서의 성별격차는 여전하고, 성희롱에 대한 낮은 인식과 피해자를 비난하는 2차 피해는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우리 사회는 ‘성희롱’을 바라보는 관점을 ‘성적 언동의 수위나 빈도’에서 ‘고용환경에 미치는 영향’으로, ‘거부의사 표시’ 여부가 아니라 ‘권력 관계의 문제’로, ‘친밀성의 정도’가 아니라 ‘공적 영역’인지 여부로, ‘피해자-가해자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조직문화나 위계구조의 문제’로 인식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권위는 “서울시는 이 사건 피해자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방안 및 2차 피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라”면서 “성역할 고정관념에 기반한 비서실 업무 관행 개선하고, 성희롱·성폭력 예방 및 구제 제도를 마련하라”고 권고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사건 일지. ⓒ천지일보 2021.1.25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사건 일지. ⓒ천지일보 2021.1.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