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인택 “남북대화, 北 책임 있는 조치가 먼저”
현인택 “남북대화, 北 책임 있는 조치가 먼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8일 “정부는 남북대화에 앞서 천안함과 연평도에 대한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는 요구하는 원칙을 고수하겠다”고 밝혔다.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가 개최한 이날 국제회의 기조연설에서 현 장관은 “한반도의 미래에 대한 모든 논의는 북한의 진성성에 기반해야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현 장관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점점 더 고립될 뿐이며, 이는 북한의 경제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대담한 개혁과 개방을 통해 번영을 이룬 만큼 북한도 전략적인 결정을 내리기를 바란다”며 “북한이 용기 있게 개혁과 개방에 나서야만 밝은 미래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