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프리미엄 브랜드 ‘디에이치’ 아파트 속속 선보인다
현대건설, 프리미엄 브랜드 ‘디에이치’ 아파트 속속 선보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에이치 포레센트 전경. (제공: 현대건설)
디에이치 포레센트 전경. (제공: 현대건설)

강남구 일원동 ‘디에이치 포레센트’ 이달 입주

디에이치 라클라스·디에이치 자이 개포도 예정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현대건설은 올해 고급 아파트 브랜드 ‘디에이치(THE H)’ 입주단지를 속속 선보인다고 25일 밝혔다.

디에이치는 ‘단 하나의’ 의미인 ‘THE’와 현대(Hyundai)·하이엔드(High-end·고급)·하이 소사이어티(High Society·상류사회) 의미의 ‘H’를 결합한 고품격 프리미엄 주거브랜드다.

디에이치는 좋은 입지에 거주하는 고객들께 이전 아파트 보다 ‘조금 나은’이 아닌 ‘전혀 다른’ 주거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같은 디에이치 브랜드 단지 안에서도 각각 차별화된 디자인과 설계가 적용됐다.

올해 1월 입주를 시작한 ‘디에이치 포레센트(舊 일원대우아파트)’는 강남의 가치와 자연이 주는 혜택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도심 힐링 리조트라는 개념에 충실한 특화설계 도입했다.

단지 옥상공간을 야외 영화관람뜰, 클라이밍, 와인바 등으로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조경공간을 옥상공간까지 확대하고 옥상에서만 누릴 수 있는 조망과 채광의 장점을 활용해 다양한 프로그램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 단지에는 디에이치 브랜드 전용 사운드(H Sound)가 최초로 선보여 주목받는 단지이기도 하다.

6월 입주예정인 ‘디에이치 라클라스(舊 삼호가든3차)’는 반포 중심에 위치해 우수한 학군과 다양한 편의시설을 누릴 수 있는 입지를 갖췄으며, 강남 지역 최초로 비정형(유선형) 외관과 문주를 적용해 차별화 외관 디자인을 선보인다.

주차장을 지하화해 조경공간을 극대화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갤러리 가든으로 조각 작품과 수경시설이 어우러져 부드러운 카리스마라는 단지 컨셉에 맞는 휴식공간으로 만들어진다.

8월 입주 예정인 ‘디에이치 자이 개포(舊 개포주공8단지)’는 ‘강남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라는 컨셉을 적용했다. 외관은 도시경관을 고려하여 층별로 발코니를 다른 위치에 설치하는 돌출형 발코니를 도입해 입체적 경관계획을 수립했다.

커뮤니티에는 강남 지역에서 유일하게 조성되는 실내 조깅트랙이 만들어져 외부 날씨에 영향 없이 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남성들을 위한 H 라운지, 엄마와 아이를 위한 맘스라운지, AV룸, 스카이라운지, 실내수영장, 실내 골프연습장 등 다채로운 커뮤니티 이용도 가능하다.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을 통해 선보이는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총 6천702가구로 강남 단일 단지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지난해 7월 있었던 청약에서 고객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은 단지로 2024년 1월 입주예정이다.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매머드급 단지에 걸맞게 약 3만 9764㎡(약 1만 2천평) 규모 커뮤니티 시설(부대복리시설)을 도입해 강남 최대 규모의 10개 레인의 실내수영장, 피트니스와 GX룸, 필라테스룸 등이 들어서며, 4레인 규모의 볼링장과 농구장, 조깅트랙이 완비된 실내체육관도 커뮤니티에 들어선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디에이치를 선보인 후 5년이라는 짧은 시간 만에 가장 살고 싶은 대표 프리미엄 주거공간이 됐다”며 “입주단지가 늘어나는 만큼 격이 다른 고품격 주거브랜드로서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