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포괄적 경제 향한 친환경 투자 필요”
화웨이 “포괄적 경제 향한 친환경 투자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웨이 로고. (제공: 화웨이) ⓒ천지일보 2018.10.23
화웨이 로고. (제공: 화웨이) ⓒ천지일보 2018.10.23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화웨이는 글로벌 컨설팅 업체 엘레베이트(Elevate)와 공동으로 지난 20일 기후변화 및 친환경 산업 전문가들이 참여한 ‘아시아의 녹색 회복: 일치된 행동을 위한 기회’ 웨비나를 개최했다.

웨비나에 참가한 전문가들은 아시아 국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의 시대에 경제 회복을 하기 위해서는 그린 에너지와 탄소 중립 등 녹색 투자를 단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들은 더 깨끗한 대기 질과 효과적인 폐기물 관리는 경제 성장을 창출하는 동시에 코로나19 팬더믹에 대한 지역사회의 복원력을 향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디지털 기술은 빅데이터에서 IoT 솔루션에 이르기까지 여러 산업에 걸쳐 에너지 소비와 배출량을 줄일 수 있으며 AI 솔루션을 통해 재생 가능한 에너지를 강화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중국을 제외한 아태지역은 2019년 기준으로 세계 인구의 절반과 세계 GDP의 25%에 이를 정도로 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 이런 점에서 아태지역은 새로운 ICT 인프라에 대한 공동 대응, 지속 가능하며 포괄적인 개발에 대한 통합적 접근, 녹색 경제 모델에 대한 새로운 낙관론을 보여주고 있다.

캐서린 첸(Catherine Chen) 화웨이 이사회 임원 겸 수석 부사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화웨이는 기술이 하나뿐인 지구를 보호·보존하는 데 사용돼야 한다고 확고히 믿고 있다”며 “전 지구촌은 기술을 발전시킬 수 있는 충분한 역량을 갖췄으며 동시에 자연과 조화로운 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강한 의지도 공유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후변화 대처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녹색 ICT 솔루션을 통한 탄소배출 감소, 신재생에너지 추진, 순환 경제 등에 화웨이가 기여한 점을 설명했다.

화웨이는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와 파리 협정을 준수하며 제품 및 서비스 주기 전반에 걸쳐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 더 나은 지구를 위한 혁신 기술 개발에 정진하고 자원 절약과 저탄소 추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웨비나에는 봉석(Vong Sok) ASEAN 사무국 환경본부장 겸 지속가능 개발 담당 부국장, 유연철 대한민국 외교통상부 기후변화대사, 아사드 낙비(Asad Naqvi) 녹색경제이행파트너십(PAGE) 사무총장, 마 아이민(Ma Aimin) 중국 생태환경부 기후변화전략국제협력센터 부국장, 김효은(Hyoeun Jenny Kim),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사무차장, 멍 리우(Meng Liu) UN 글로벌 컴팩트 아태지역 총괄 등이 참석했다.

리차드 웰포드 엘레베이트 선임 고문은 “이번 행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요구되는 기후변화와 환경 관련 긴박한 현안에 대해 도전 과제와 기회들을 논의할 수 있었다”며 “올해는 정부, 기업, 시민사회가 유기적으로 연계한 협업을 통해 녹색성장 의제가 새로이 정립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