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공화당 롬니 “트럼프 퇴임 후 탄핵 심판, 합헌”
美 공화당 롬니 “트럼프 퇴임 후 탄핵 심판, 합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싱턴=AP/뉴시스] 미국 공화당 소속의 밋 롬니 상원의원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상원 본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표결 전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롬니 의원은 공화당 소속 의원들 중 유일하게 트럼프 대통령의 '권력남용' 탄핵혐의에 대해 찬성표를 던졌다. 하지만, 이날 상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권력남용' '의회 방해' 탄핵혐의를 모두 부결시켰다.
[워싱턴=AP/뉴시스] 미국 공화당 소속의 밋 롬니 상원의원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상원 본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표결 전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롬니 의원은 공화당 소속 의원들 중 유일하게 트럼프 대통령의 '권력남용' 탄핵혐의에 대해 찬성표를 던졌다. 하지만, 이날 상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권력남용' '의회 방해' 탄핵혐의를 모두 부결시켰다.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밋 롬니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은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퇴임 후 탄핵 심판을 진행하는 건 합헌”이라고 밝혔다.

롬니 의원은 이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양측 변호사들이 하는 말을 들어보겠지만, (퇴임 후 탄핵 심판) 시도가 합헌이라는 건 꽤 분명한 사실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누군가 백악관 집무실을 떠나고 나서 탄핵 심판을 해도 합헌이라는 의견이 법적으로 우세하다”며 “내란 선동은 탄핵 가능한 범죄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하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 임기 종료 7일 전인 13일 탄핵소추안을 가결했다. 하원 다수당인 민주당 의원 222명 전원과 공화당 의원 10명이 찬성했다.

미국 상원은 다음 달 8일 탄핵 심판을 시작할 예정이다. 상원 탄핵심판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죄 판결을 받아 최종 탄핵되려면 67명이 찬성해야 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