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확진자 3만명 돌파한 영국… 런던서 300명 모여 파티 논란
하루 확진자 3만명 돌파한 영국… 런던서 300명 모여 파티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캐슬 어펀타인=AP/뉴시스] 11일 영국 잉글랜드의 한 코로나 19 백신접종 센터 앞에 사람들이 화이자 백신 주사를 맞기 위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 사망자가 8만 명을 넘는 영국은 2월 중순까지 70세 이상 및 의료진 등 일선 요원 1400만 명에 대한 접종 주사를 마칠 계획이다. 2021. 1. 11.
[뉴캐슬 어펀타인=AP/뉴시스] 11일 영국 잉글랜드의 한 코로나 19 백신접종 센터 앞에 사람들이 화이자 백신 주사를 맞기 위해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 사망자가 8만 명을 넘는 영국은 2월 중순까지 70세 이상 및 의료진 등 일선 요원 1400만 명에 대한 접종 주사를 마칠 계획이다. 2021. 1. 11.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고 있는 영국 런던에서 300여명이 모인 불법 파티가 열렸다.

24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1시 30분께 런던 해크니에서 열린 무허가 파티 현장을 급습했다. 파티에는 약 300명이 참석했으며 경찰이 내부에 진입하자 울타리를 넘어 도주를 시도했다.

이들은 코로나19 봉쇄 지침을 어긴 혐의로 78명이 각각 벌금 200파운드씩을 물게 됐다. 경찰이 부과한 벌금 총액은 1만 5600파운드(약 2300만원)다.

영국은 이달 초부터 실내 모임을 금지하는 등 엄격한 봉쇄에 돌입했다. 그럼에도 변이 코로나19 확산 속에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다.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23일 기준 영국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3만 3652명, 1352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10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