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언론 “바이든 정부, 임기 초반 北김정은 도발 대비해야”
미 언론 “바이든 정부, 임기 초반 北김정은 도발 대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외교 첫 시험대는 북한…출범 초기 도발 가능성" (CG) (출처: 연합뉴스)

“새 대통령 취임 때 北도발 전력”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조 바이든 신행정부가 임기 초반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는 미 언론의 보도가 23일(현지시간) 나왔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김정은은 미국 새 대통령들을 자극하는 것을 좋아한다. 바이든의 팀은 준비돼야 한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같이 밝힌 뒤,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도발적인 실험을 준비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보도가 바이든 행정부에 들어오기 시작한 경험 많은 외교 정책 담당자들을 놀라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WP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그의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핵탄두나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로 미국 새 대통령을 맞이한 역사가 있다”면서 “그 결과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경우 관계가 크게 얼어붙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쟁 위협으로 대응했다가 정상회담을 가졌지만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가 상원 청문회에서 밝힌 것처럼 북한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한 핵탄두와 미사일 무기고를 꾸준히 증가시켜왔다”면서 “그것이 곧 바뀔 것 같지는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군은 작년 북한이 20∼60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고 매년 6개 이상을 더 생산할 수 있다는 보고서를 냈다”며 “지난 3년간 김 위원장과 관계를 맺으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화려하지만 천박한 시도는 북한의 핵이나 ICBM 시험발사를 막았지만, 탄두 비축량 증가는 멈추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워싱턴 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천지일보 2021.1.24
{워싱턴 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천지일보 2021.1.24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