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구애 나선 박영선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
친문 구애 나선 박영선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천지일보DB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천지일보DB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친문(친문재인)’ 지지층에 러브콜을 보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오늘 문재인 대통령 생신. 많이 많이 축하드린다.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라고 말했다.

이어 “벌써 대통령과 국무회의에서 정책을 논하던 그 시간이 그립다”고 적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도 찾는다.

박 전 장관은 “어제는 시민께 당원여러분께 중기부 장관 잘 마치고 돌아왔다고 인사드리고, 오늘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아버님께 인사드린다”며 “대통령 후보 시절 2002년 10월 권양숙 여사를 인터뷰하던 기억이 새롭다. 그때 숨소리까지도 진솔하고 간절했던 권 여사님. 그 진솔함과 간절함이 승리의 이유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