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우 유기견 입양… “아이 계속 생각나”
조승우 유기견 입양… “아이 계속 생각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승우(출처: 조승우 인스타그램)
조승우(출처: 조승우 인스타그램)

조승우 유기견 입양… “아이 계속 생각나”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배우 조승우가 안락사를 앞둔 유기견을 입양했다.

경남 고성군 유기동물 보호소 측은 22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안락사 예정이었던 아이에게 가족이 생겼다”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보호소 측은 “18일 안락사 시행 명단에 오른 아이, 당시 입소했을 때도 그렇고 보호소에 있을 동안 사고 한 번 안 치고 애교도 많고 사람 손도 잘 타고 순한데다가 사람을 좋아하는, 정말 사랑해주지 않을 수 없던 아이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 아이는 보호소에 오래 있었다는 이유로, 또 몇 번의 홍보글로도 문의가 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안락사 명단에 올랐었는데 그런 아이에게 임보자 분이 나타나 원래 예정대로 였다면 토요일에 아이는 임보자님 댁으로 이동할 예정이었습니다만, 아이에게 뜻밖의 입양자분이 나타나셨다”고 덧붙였다.

유기동물보호소는 “아이를 직접 입양하러 보호소까지 방문해주시고 또 다른 아이의 이동봉사까지 도와주셨다. 입양자분은 지난해 9월부터 이 아이에게 문의를 몇 번씩 주셨었던 분이었는데 안락사 명단이 뜨고 아이가 계속 생각나 입양 결정을 했다고 합니다. 50번 아이의 보호자님은 배우 조승우 씨”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개체번호 50번이 아닌 누군가의 가족으로 살아갈 아이. 올 겨울 가장 따뜻할 계절이 될 아이야 부디 너의 두 번째 인생을 함께할 가족들과 건강하고 사랑받는 행복 견생 살길 바라”라고 전했다.

한편 조승우는 오는 2월 17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드라마 ‘시지프스: the myth’에 출연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