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변이 코로나, 기존 백신 효과 없을 수도” WSJ
“남아공 변이 코로나, 기존 백신 효과 없을 수도” WSJ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리노=AP/뉴시스]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한 의료진이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는 자사 백신이 영국·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도 예방 효과를 보인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2021.1.8.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한 의료진이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는 자사 백신이 영국·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도 예방 효과를 보인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출처:AP/뉴시스)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코로나19 사태 1년을 맞아 새로운 변이기 나옴에 따라 전 세계 연구자들도 이를 추적하고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상당수의 인구가 코로나19 항체를 형성했다고 파악한 지역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생겨나자 우려가 커진다.

이런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후 항체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생긴 변이 바이러스에는 취약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22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바이오엔테크와 화이자가 공동 개발한 백신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는 효과가 입증됐으나 남아공 변이에는 아직 검증된 결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변이 코로나19 연구는 실험실에서 배양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초기 코로나19에 감염됐던 피실험자로부터 혈액을 뽑아 진행됐다.

정식 논문 발표 전 단계로서 수 주 내에 영국과 남아공에서 임상 시험 결과가 나오면 변이 코로나19에 백신이 얼마나 효과를 보이는지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고 WSJ가 보도했다.

남아공발 변이 코로나19가 발견된 국가는 현재까지 캐나다와 중국, 독일 등 22개 국가다.

1차 유행에서 감염됐던 환자에게 얻은 항체 등을 사용해 연구를 진행한 남아공 연구진은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의 코로나19에 감염돼 형성된 항체를 완전히 무력화하거나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다고 확인했다.

또 다른 연구에서는 변이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중심으로 시험을 벌였는데 초기 코로나19 감염자의 항체 44개 중 21개는 변이 바이러스를 이기지 못했다.

과거 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서 추출한 3개 종류의 항체만 변이 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차단했다고 남아공 연구진은 밝혔다.

이를 통해 코로나19의 재감염 가능성과 함께 바이러스 표면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무력화하는 방식으로 제조된 기존 백신의 효과가 떨어질 수도 있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한편 미국 록펠러대와 캘리포니아 공대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접종자에게서 혈액을 추출해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남아공발 3개 주요 변이 바이러스가 백신 접종으로 형성된 항체의 효과를 상당히 떨어뜨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