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공무원노조 “코로나 방역대응, 정치 이용돼선 안돼”
진주시 공무원노조 “코로나 방역대응, 정치 이용돼선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진주시보건소가 지난 15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요양보호사 등 요양 분야 종사자·이용자를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2.16
진주시보건소가 지난 15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전 시민 대상 무료검사를 제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2.16

시의원 5분 자유발언 반박

“사실 아닌 소문, 사기저하”

“시민 불안 조장 멈춰달라”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최근 경남 진주시의원 등 일각에서 코로나 집단감염과 관련해 시 방역대응을 비난하고 나서자 진주시 공무원노조가 성명문을 내며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진주시의회 A 시의원은 지난 19일 임시회 5분 발언에서 ‘진주시청발’ 코로나19 집단감염과 대응에 대한 시민들의 목소리라며 인터넷에 올라온 반응을 소개했다.

그는 ‘오늘도 8명, 경남 전체의 절반 수준이다. 그 흔한 브리핑도 안 한다. 도대체 뭘 하는지 모르겠다’ ‘무엇을 잘못했는지도 모르는 리더와 공직자들이 득실댄다’ 등의 내용을 전달했다.

이어 “가장 심각한 것은 행정의 안이한 대응으로 그동안 청정지역 진주를 지키기 위한 시민들의 노력이 하루아침에 물거품이 됐으며, 하루빨리 경제가 회복되길 바라는 열망을 송두리째 앗아갔다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다른 의원들도 “방역대응시스템이 무너졌다. 진주시는 하루속히 ‘전 시민 대상 코로나 전수조사’를 시행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진주시 공무원노조는 “오늘도 24시간 선별진료소 운영, 전 시민 무료 독감예방 접종과 코로나 무료 검사 등 방역을 위해 전 공무원들이 동원되고 있다. 그동안 고통받는 시민과 자영업자들을 돕고자 긴급경제지원 등 적극적인 행정을 해왔다”고 밝히며 해당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노조는 “코로나 확산방지와 방역에 최선을 다하는 공무원들의 고군분투를 잘 알면서도 애써 외면하려는 다분히 의도적인 발언”이라며 “일부 시민들을 방패 삼아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려는 정치인의 꾀에 지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또 “새벽 2~4시에 퇴근하는 일이 일상이 된 공무원 노동자들을 대신해 요구한다”며 “행정을 불신하게 만들고 시민 불안을 조장하는 행위를 당장 멈춰달라.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행동은 자제하고 공인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진주시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오늘까지 339회의 코로나 브리핑을 했다. 지난해 2월 21일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이후 단 한 번도 거른 적이 없다”며 “전국 자치단체에서 진주시만큼 열과 성을 가지고 브리핑을 펼친 곳은 찾아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전 시민 코로나 검사’ 주장에 대해서는 “하루에 1000명을 검사할 경우 1년이 소요된다. 역학적으로 실효성이 없을뿐더러 바쁜 업무에 여념 없는 보건 의료진에게 업무피로도만 가중시키는 ‘말뿐인 제안’”이라며 “방역체계에 대한 기본인식이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진주시 관계자는 “일부에서 시 방역대응에 대해 사실확인을 하지 않고 또 사실과 전혀 다른 평가를 하고 있다”며 “최선을 다해온 시 대응을 폄훼하는 점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최일선에서 감염위험과 추위와 싸우는 관계자들의 사기를 저하시키는 일”이라라며 “민관이 함께 협조해야 하는 방역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우려했다.

공무원노조 발표에 더불어민주당 서은애 의원은 “일선에서 밤낮 사투를 벌이며 시민안전을 지키기 위해 고생하는 보건소 등 직원 여러분에게 진심 어린 감사의 말씀드린다”면서도 “특정 공무원을 비판하는 것이 아닌 안이한 코로나 대응과 행정전반을 지적하는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면서 “의원은 시민의 아주 작은 목소리도 자유발언이나 질의를 통해서 할 수 있다”며 “각자의 위치에서 시민만 보고 가는 행정과 시의회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