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김학의 출금’ 이틀간 전방위 압수수색… 秋 “누굴 위한 거냐”
檢, ‘김학의 출금’ 이틀간 전방위 압수수색… 秋 “누굴 위한 거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검, 김학의 출국금지 의혹 관련 법무부 압수수색[과천=뉴시스] 수원지방검찰청이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과 관련해 법무부 출입국본부를 압수수색한 21일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 앞에 수원지방검찰청 소속 차량이 대기하고 있다.
수원지검, 김학의 출국금지 의혹 관련 법무부 압수수색[과천=뉴시스] 수원지방검찰청이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과 관련해 법무부 출입국본부를 압수수색한 21일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 앞에 수원지방검찰청 소속 차량이 대기하고 있다.

수원지검, 압수물 분석 돌입

관련자 소환 조사 임박 관측

추미애 “제 식구 감싸기” 비판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법무부 등을 대상으로 이틀에 걸친 압수수색을 22일 종료하고 본격적인 압수물 분석 작업에 돌입했다.

수원지검은 이날 법무부와 인천공항 출입국·외국인청 등 두 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종료하고 압수물 분석에 들어갔다.

앞서 검찰은 전날 이들 두 곳과 출입국 본부, 대검 기획조정부, 이규원(41·사법연수원 36기) 당시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 검사가 파견 중인 공정거래위원회와 이 검사 자택 등에 대해 전방위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하지만 법무부 등에서는 저장매체의 자료를 그대로 옮기는 이미징 작업에 많은 시간이 소요돼, 첫날에는 압수수색을 오후 8시께 마무리하고 이튿날인 이날 오전부터 압수수색을 재개했다.

이번 압수수색 과정에서 검찰은 이미징 작업을 통해 김 전 차관에 대한 긴급 출금 조처 과정 전반을 들여다볼 중요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압수물에는 불법적으로 긴급 출금 요청을 승인한 ‘윗선’으로 지목된 차규근 출입국 본부장의 휴대전화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우선 압수물을 분석하고 김 전 차관에 대한 긴급 출금이 이뤄진 지난 2019년 3월 22일 전후 상황을 88쪽 분량에 자세히 담은 공익신고서 내용의 사실관계를 면밀히 따져 위법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살펴볼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물에 대해서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말해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검찰이 수사팀을 꾸린지 일주일 만에 강제수사로 전환한 만큼, 사건 관련자에 대한 소환조사가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도 나온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현판식에 참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2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현판식에 참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21

한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연 누구의 공익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을 싣고, 자신이 수장으로 있는 법무부가 압수수색을 당한 데 대해 강력 비판했다.

추 장관은 “공항에서 긴급 출국금지로 해외 도피가 좌초된 김 전 차관을 위해 시나리오를 재구성하고 법무부를 압수 수색하는 것은 과연 누구의 공익을 위함입니까”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검찰은 김 전 차관의 출국 금지가 안 되게 조력하고 출국금지 안 된 정보도 흘려 김 전 차관의 출국 시도로 이어졌다”며 “검찰은 제 식구를 감싸기 위해 동영상 같은 결정적 증거를 외면하고 오히려 피해자를 탄핵하는 수사를 했다. 그런 탓에 공소시효를 다 놓쳤다”고 일침을 가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성접대를 포함해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성접대를 포함해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