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검찰 사찰의혹 제기 사과 “정치 비평 일절 않겠다”
유시민, 검찰 사찰의혹 제기 사과 “정치 비평 일절 않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 (출처: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튜브)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 (출처: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튜브)

“검찰 모든 관계자께 정중하게 사과”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검찰의 재단 사찰 의혹을 제기했지만,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한다”며 “검찰의 모든 관계자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유 이사장은 이날 사과문을 통해 “사과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하지 않고,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2019년 12월 유튜브방송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그해 11월 말 또는 12월 초에 노무현재단 계좌정보를 열람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유 이사장은 “저는 비평의 한계를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다. 대립하는 상대방을 ‘악마화’ 했고 공직자인 검사들의 말을 전적으로 불신했다”며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에 사로잡혔고, 논리적 확증편향에 빠졌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말과 글을 다루는 일을 직업으로 삼는 사람으로서 기본을 어긴 행위였다고 생각한다. 누구와도 책임을 나눌 수 없고 어떤 변명도 할 수 없다”며 “많이 부끄럽다.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저의 잘못에 대한 모든 비판을 감수하겠다. 저는 지난해 4월 정치비평을 그만두었다”면서 “정치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