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1200명 마을서 파워볼 1등, 당첨금 약 8천억원
인구 1200명 마을서 파워볼 1등, 당첨금 약 8천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로나코닝=AP/뉴시스] 21일(현지시간) 미 메릴랜드주 로나코닝에 있는 복권 판매소에서 이곳 주인 리처드 라벤스크로프트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인구 1200명의 이 마을에서 파워볼 복권을 구매한 누군가가 7억 3110만 달러(한화 약 8060억원)에 달하는 1등에 당첨됐다고 밝혔다. 이번 당첨금은 미국 복권 역사상 6번째, 파워볼 사상 4번째로 많은 액수며 1등 복권을 판매한 판매소는 10만 달러를 받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