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00명대 초중반…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 잇따라
오늘 300명대 초중반…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 잇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DB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DB

전날 오후 9시까지 전국 신규확진 301명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 국면에 들어서면서 오늘(22일)도 300명대 초중반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301명이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68명보다도 67명 적다.

301명의 확진자 중 216명(71.8%)은 수도권에서, 85명(28.2%)은 비수도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도별로는 서울 108명, 경기 98명, 경남 20명, 부산 16명, 경북 15명, 인천 10명, 강원 9명, 대구 6명, 충남 5명, 전남 4명, 울산·광주·전북·제주 각 2명, 대전·충북 각 1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최근 확진자 발생 흐름으로 보면 22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나 300명대 초중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집계 이후 자정까지 33명이 늘어 총 401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최근 일주일간 일변 확진자를 살펴보면 512명→580명→520명→389명→386명→404명→401명을 기록했다. 하루 평균 456명꼴로 확진자가 새로 발생한 것으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428.6명으로 2.5단계 범위로 내려왔다.

확진자 수는 감소세를 보이지만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잇따라 안심하기에는 이른 상황이다.

서울 강남구 한 사우나와 관련해 이달 11일 첫 확진자(지표환자)가 발생한 이후 접촉자를 조사하던 중 1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18명 가운데 지표환자를 포함한 이용자가 9명, 종사자가 2명, 확진자의 가족과 지인이 7명이다.

서대문구 의료기관 및 교회 관련 사례에서는 총 13명이 확진됐고, 경기 광명시에 있는 한 보험회사와 관련해서도 직원과 가족 등 1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치료 중이다.

용인시 수지산성교회(누적 224명),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797명) 등 기존 집단감염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르며 감염 규모가 커지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