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실업수당 2주째 90만건… ‘고용시장 한파’ 계속
美 실업수당 2주째 90만건… ‘고용시장 한파’ 계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출범한 가운데 미국의 고용시장 한파는 계속되는 모습이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1월 10일∼16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90만건으로 집계됐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보다 2만6천건 줄었으나, 2주 연속 90만건대를 유지했다.

지난주 청구 건수는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시장 전문가 전망치 93만5천건보다는 적었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505만건으로 전주보다 12만7천건 감소했다.

완만한 감소세이지만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 이전보다는 훨씬 높은 수치라는 데 미 언론들이 주목했다.

미국의 누적 사망자가 40만명을 넘어서는 등 겨울철 들어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면서 소비 활동이 위축되고, 기업 활동에 규제를 가한 탓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백신 보급이 예상보다 저조한 것도 경제활동 조기 정상화 기대감을 낮추고 있다.

특히 호텔, 술집, 식당, 카지노 등 접객업 부문에서만 1월 들어 49만8천명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CNBC방송이 보도했다.

따라서 2월 초 발표되는 1월 비농업 일자리 통계도 작년 12월에 이어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보일 것이 유력하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런 가운데 전날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은 1조9천억달러 규모의 추가 재정부양 계획을 통해 실직자들에게 오는 9월까지 주 4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을 제공해 고용시장 부담을 완화한다는 구상을 내놓고 있다.

초대 재무장관 지명자인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도 최근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대규모 재정부양 추진을 시사하면서 의회에 협력을 당부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코로나19 사태가 노동시장에 본격적인 충격을 가하기 직전인 작년 3월 초까지만 해도 매주 21만∼22만건 수준이었으나, 3월 셋째주 330만건, 넷째주 687만건으로 폭증하는 등 20주 연속 100만건 이상을 기록했다.

 

 

(뉴욕=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