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코로나19 확진자 산모 출산
제주서 코로나19 확진자 산모 출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임산부가 제왕절개수술을 통해 출산한 사실이 알려졌다. 사진은 수술 당시 모습. (출처: 제주대병원)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임산부가 제왕절개수술을 통해 출산한 사실이 알려졌다. 사진은 수술 당시 모습. (출처: 제주대병원)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임산부가 제왕절개수술을 통해 출산한 사실이 알려졌다.

21일 제주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제주대병원은 지난해 12월 말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산모 A씨의 분만 수술 문의를 접수했다.

아직 확진 판정 전이었지만 제주대병원은 산부인과와 감염내과 등으로 의료진을 꾸려 확진 상태에서의 분만 수술 준비에 나섰다.

이후 지난 8일 출산 진통을 느낀 A씨가 제주대병원 응급실을 찾았고, 수술 직전 실시한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대병원은 준비한 대로 음압 수술실에서 A씨에 대한 분만 수술에 들어갔다. 수술실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바이러스 전파를 막기 위해 제주대병원은 비닐로 쌓았다.

수술에 투입된 의료진은 질병관리청 지침에 따라 최소한의 인력으로 레벨 D의 방호복과 멸균가운, 호흡 보호구를 착용한 상태에서 수술에 참여했다.

수술은 무사히 끝났고, 3.18㎏의 신생아가 태어났다.

아이는 2차례에 걸쳐 진단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으로 나왔다.

산모는 인후통 등 감염 증상을 보이긴 했으나 병원에서 건강을 회복했고,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지난 18일 퇴원했다.

제주대병원은 지난해 12월 20일에도 자가격리 중인 산모를 분만 수술한 바 있다. 해당 산모는 수술 전 진단 검사에선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번 수술을 담당한 심순섭 제주대병원 교수는 “특수한 상황의 수술임에도 사전에 준비된 절차 및 체계적인 협진 시스템으로 어려움 없이 수술을 마칠수 있었다”며 “어려운 상황임에도 산모와 신생아 모두 건강하게 퇴원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영 2021-02-01 21:43:26
정말 다행이네요^^ 협진 시스템이 제대로 한 몫 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