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코로나 119 장학금 지급
선문대, 코로나 119 장학금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문대 아산캠퍼스 전경 (제공: 선문대학교) ⓒ천지일보 2021.1.21
선문대 아산캠퍼스 전경 (제공: 선문대학교) ⓒ천지일보 2021.1.21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코로나19로 학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 대상으로 1인당 최대 200만원의 ‘코로나 119 장학금’을 지급했다고 21일 밝혔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학업을 중단하려는 학생이 많아지고 있다. 이에 선문대는 긴급하게 장학금 재원을 마련하고 학과 추천과 위원회를 구성해 심의 진행 후 93명을 선발했다. 장학금 규모는 학생 1인당 150만~200만원씩 총 1억 6000만원에 달한다.

장학금 외에도 교직원 후원금을 모금해 그중 일부를 가계 곤란 학생 151명 대상으로 1인당 50만원씩 7500만원을 전달했다.

선문대는 지난해 재학생 전체 대상으로 1인당 최소 10만원에서 최대 35만원씩 총 17억 4000만원의 ‘코로나19 대응 학업 장려 특별 장학금’을 지급한 바 있다.

장학금을 전달받은 한 학생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휴학을 고려하고 있었다”면서 “이렇게 큰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고 그 뜻을 이어받아 더욱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말했다.

임승휘 취업·학생처장은 “이번 장학금이 학생들에게 어려움을 극복하고 미래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는 촉진제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에게 생활비 지원 등 다양한 방법으로 도와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